뉴시스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타당성조사' 지원 대상사업 공모

입력 2018.01.14. 11: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해양수산부는 국내 기업의 해양플랜트 서비스분야 해외진출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2018년도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타당성조사 지원 사업 공모'를 한다.

공모 기간은 15일부터 2월 23일까지다.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은 해양플랜트 건조 이후 단계인 운송, 설치, 운영 및 유지관리, 해체 등과 관련된 서비스산업이다.

해양플랜트산업 전체 부가가치의 50% 이상이 이 분야에서 창출되지만 아직 국내 기업들의 진출이 미흡한 실정이다.

해수부는 관련 기업들이 해외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에 진출하는 것을 돕기 위해 2015년부터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타당성조사 지원 사업을 운영해 왔다.

지난 3년간 총 12개 사업을 지원했으며, 그 결과 지난해 2개 기업이 말레이시아, 호주 시장에 각각 진출하며 총 156억원 규모의 해외 해양플랜트 서비스 사업을 수주하는 성과를 올렸다.

해수부는 이 사업에 총 3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지원 대상 사업 당 최대 1억원의 범위에서 타당성조사 비용의 30~70%를 보조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 사업은 국내 기업이 사업 추진을 희망하거나 계획 중인 해양플랜트 서비스 분야 유망프로젝트 발굴 및 수주, 해외시장 진출 전략 수립 등이다.

응모한 사업을 대상으로 서류심사와 평가위원회의 사업제안서 심사를 거쳐 최종 대상 사업을 선정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해수부 누리집(www.mof.go.kr)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심 있는 업체들은 다음달 23일까지 해수부 해양정책과(☎044-200-5296)로 신청서류를 구비해 제출하면 된다.

송명달 해수부 해양정책과장은 "고부가가치 산업인 해양플랜트 서비스 산업을 지원해 우리 해양플랜트 산업의 신성장동력을 마련하는 한편, 국내 기업들의 해외 진출 기반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azzling@newsis.com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