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전남도,농촌관광객 110만명 유치 목표…체험휴양마을 135곳 활성화

입력 2018.01.14. 08:58 수정 2018.01.14. 10:31 댓글 0개

【무안=뉴시스】배상현 기자 = 전남도가 올 한 해 농촌관광객 110만 명 유치 목표를 세웠다.

14일 전남도에 따르면 농촌관광객 110만명 유치, 농외소득 100억 원 달성을 목표로 계절 및 테마별 체험프로그램 개발, 편의시설 개보수 등 농촌체험휴양마을 활성화 사업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통해 휴양과 체험, 자연 속 치유를 원하는 도시민들이 전남 농촌체험휴양마을에서 농촌의 아름다움과 고향의 정서를 느끼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올해 4억6000만 원을 지원, 지역 자원을 활용한 특색 있는 프로그램 개발, 도시민 유치 홍보활동, 노후 시설 개보수와 편의시설 확충 등 14개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사업 지원을 바라는 마을은 오는 19일까지 체험휴양마을 관할 시군에 사업신청서 및 계획서를 작성해 신청하면 된다.

전남도는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거쳐 사업 대상 마을을 선정할 예정이다.

체험휴양마을 활성화 지원사업은 전남도가 지난해 처음 도입했다.

한 해 동안 ▲한우 접목 요리개발, 장류 음식개발, 주민강사양성 등 프로그램 개발 3개소 ▲소비자 초청 체험, 사계절 드론 촬영 동영상제작, 관외 축제참가 고들빼기 홍보 등 홍보비 지원 3개소 ▲화장실신축, 시설 방수, 편의시설 확충 등 시설개보수 확충 10개소를 지원해 마을 주민이 주도적으로 방문객을 유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남지역 농촌체험휴양마을은 135개소가 지정, 운영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88만 명이 전남지역 농촌체험휴양마을을 다녀갔으며, 이로 인해 100억 원의 소득을 기록했다.

농촌체험휴양마을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전남도 농업정책과(061-286-6243)나 (사)전남체험휴양마을협의회(070-7722-2475)로 연락하면 상세하게 안내받을 수 있다.

praxis@newsis.com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