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터키의 지방공항서 착륙기 활주로 이탈, 승객 162명은 무사

입력 2018.01.14. 07:32 댓글 0개

【이스탄불 (터키) = AP/뉴시스】차미례 기자 = 터키의 트라브존 주에 있는 한 지방 공항에서 14일 새벽(현지시간) 여객 162명을 태운 항공기가 착륙 직후 미끄러지면서 활주로를 벗어나 승객들이 공포에 떨었다.

트라브존주의 유셀 야부즈 주지사는 이 날 사고후 162명의 탑승객과 승무원 전원이 무사히 기내를 탈출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아직 사고원인은 밝혀내지 못했으며 이 사고로 공항이 오전 8시까지 일시 폐쇄되었다고 말했다.

이 날 사고를 낸 민간항공사 페가수스 에어라인의 보잉 737 800편은 13일 밤 앙카라에서 이륙했으며 활주로를 이탈한 기체는 진흙밭에 쳐박힌 상태의 사진이 공개되었다.

cmr@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