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중·러, 한반도 긴장완화 위해 협력 강화

입력 2018.01.14. 01:46 댓글 0개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러시아와 중국이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러시아 외무부가 13일(현지시간) 밝혔다고 타스 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이고르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과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부부장이 이날 회담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상황을 논의한 뒤 동북아의 긴장을 완화하고 현재 처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양국 공통의 평화구상을 마련해야 한다고 합의했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고 전했다.

지난해 11월 말 북한이 75일 간의 발사 정지를 깨고 새로운 미사일 화성-15형을 발사한 후 한반도에 긴장이 다시 고조됐다. 북한은 이 미사일이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으며 미 본토 전역을 타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유엔 안보리는 만장일치로 북한에 대한 더욱 강경한 제재 결의를 채택했다.

dbtpwls@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