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갈수록 악화되는 지방 인구유출, 정부 대책 시급

입력 2023.11.21. 16:48 수정 2023.11.21. 19:04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고향에 정착하지 못하고 살길을 찾아 떠밀리듯 고향을 떠나는 광주·전남 인구가 악화일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일자리를 찾아 떠나는 20~30대의 이탈 현상이 강화되고 있어 문제로 지적된다. 이는 비수도권 소멸 문제는 물론 젊은 층의 출산 등 국가전반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지방에서도 정착할 수 있도록 하는,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정부차원의 중장기 대책이 절실한 것으로 지적된다.

호남지방통계청 호남권 지역경제동향에 따르면 광주를 떠나는 인구는 4년 연속 6천명을 넘었다. 올 3분기 자료만 살펴보면 광주 순이동자수는 1천173명이다.

문제는 '탈광주'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2018년 이후 최근 6년새 6천30명이 광주를 떠났다. 연평균 6천여명, 분기별로 1천500명이 유출된 셈이다. 2019년 3천875명 유출에 그쳤던 것이 2022년 7천642명으로 늘었다.

올 3분기 현재 6천484명으로 지금 추세라면 7천명도 넘을 가능성이 크다. 취업과 대학교 진학 등으로 4분기 유출 인구가 많기 때문이다.

정체를 보이던 전남도 다시 늘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018년 8천30명에서 2021년 4천487명으로 줄어들다 지난해 345명 유출에 그치며 분위기를 바꿨다. 허나 올들어 3분기 동안에만 2천140명이 빠저나갔다.

특히 청년층 유출이 심각하다. 이번분기 연령별 현황이 광주는 20대(-808명), 30대(-261명) 등가 1천173명이, 전남은 20대(-1천496명), 10대(-473명)를 중심으로 1천606명이 순유출됐다.

이같은 유출은 경제현상과도 무관해 보이지 않는다. 이 기간 지역 경제지표는 광주 -0.7%, 전남 -2.3%로 고용률을 제외하고 대부분 뒷걸음 쳤다.

광주·전남의 악화되는 인구유출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청년층이 일자리와 교육을 찾아 수도권으로 빠져나가는 현실은 이 나라 구조적 문제다.

더욱이 지방자치제 출발이 심각하게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출발했다는 점에서, 작금의 비수도권 경쟁력 약화가 뒤틀린 출발선에 기인한다는 점에서 국가 책임이 크다.

무엇보다 비수도권 인구유출과 그에따른 지방소멸, 지방 경쟁력약화는 국가 경쟁력에도 큰 위험이 된다는 점에서, 비수도권 국민들의 국민 기본권 확충 측면에서 정부의 국토균형발전 대책이 절실하다.

비수도권의 비명은 정부정책실패의 산 증언이다. 지금까지와 같은 선전용이 아닌 실질적 대책이 절실하다. 정부의 태세전환을 촉구한다.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