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해경 지휘부, 혹한 겨울바다 '풍덩'…"골든타임 사수"

입력 2018.01.13. 19:36 댓글 0개
잠수복 착용 않고 얼음장 바닷 속 '조난자' 훈련
스쿠버 기본 자격 '오픈워터다이버' 자격 취득

【서울=뉴시스】박성환 기자 = 박경민 해양경찰청장을 비롯한 해경 지휘부가 13일 겨울 바다에서 스쿠버 훈련에 나섰다.

이번 훈련은 영흥도 낚싯배 전복 사고 이후 해경의 구조 역량을 강화하고, 구조대원들의 어려움을 직접 체험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 청장과 해경 지휘부는 이날 부산 태종대 인근 해상에서 수중구조 역량 강화를 위한 스쿠버 자격 취득 실습을 실시했다.

이들은 앞서 지난 8일부터 4시간 스쿠버 이론교육과 수영장에서 이틀 간 3회 이상 스쿠버 실내 실습을 실시했다. 이번 실습으로 스쿠버 기본 자격인 '오픈워터다이버' 자격을 취득했다.

이들은 실습을 마친 뒤 구조를 기다리는 조난 상황 훈련을 위해 잠수복도 착용하지 않은 채 혹한의 바다로 뛰어들었다.

박 청장은 "이번 스쿠버 체험이 해양경찰의 수중 구조 역량을 강화하고 직원들의 구조 마인드를 제고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해경은 전 직원 대상으로 스쿠버 교육이 진행한다. 직원 중 우수한 잠수 역량을 갖춘 경찰관은 교육·훈련을 통해 전문구조대원으로 양성할 예정이다.

sky0322@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