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국산 드론 '야간비행' 1호, 평창올림픽 성화 봉송한다

입력 2018.01.13. 19: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국산 드론인 '야간비행' 1호가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13일 오후 5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평창올림픽 성화 봉송 행사에서 진행되는 드론 야간비행을 '특별비행승인제' 도입 후 공식 1호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도입된 특별승인제는 그간 금지됐던 야간 시간대, 육안거리 밖 비행을 사례별로 검토·허용하는 제도다.

이날 행사는 개막식-성화봉송(어가행렬·드론 등)-축하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는 드론(11㎏급)은 기체에 성화봉을 장착하고, 고종 즉위 40년 창경기념비에서 출발해 KT광화문지사 앞까지 3분간 150m를 이동해 다음 주자에게 전달한다.

성화봉송 중에는 드론 야간촬영도 진행된다.

KT 웨스트(west) 사옥 앞에서 이륙한 촬영드론(4㎏)은 이순신 동상을 중심으로 약 20분간 선회 비행하면서 각 주자들의 봉송 장면과 행사장을 촬영한다.

5세대(5G) 중계기를 탑재한 무인비행선(41㎏, 길이 11m)은 상공에서 제자리 비행하며 행사장에 온 시민들에게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야간비행의 안전확보·사고방지를 위해 다각적인 대책들도 갖춘다.

우선 전문 기술인력 3명이 비행상황(전파감도 등)을 모니터링하며 민간업체, 군 등으로 구성된 관제 및 현장 통제인력(20여명)과 유사시 대응이 가능한 의료진도 배치된다.

이번 행사에서 활용되는 드론은 설계부터 통신망기반 제어·통합관제 등 핵심기술까지 국내에서 개발·제작됐다.

야간·도심상공 등 고난이도 비행을 통해 외산에 비해서도 뒤지지 않는 기술경쟁력을 입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국토부는 보고 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 한해간 국내 드론 시장 성장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말 기준 장치신고는 지난해 대비 79.3%(1,722대), 드론 조종자 수는 220.8%(2928명)로 급증했다.

일정규모(300여개)로 증가하던 사용사업 업체도 45.7%(471개) 확대됐다. 2016년 하반기부터 시행된 규제완화 효과가 직·간접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농업, 단순촬영에 편중되던 사업 범위도 점차 다변화 된 것으로 나타났다.

약 1년간 교육(8.3%p)과 측량·탐사(3.5%p) 목적 사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증가한 반면, 상대적으로 비중이 컸던 단순촬영(9.2%p)과 농업(3.7%p) 분야는 감소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드론 특별승인 첫 사례를 기점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승인사례가 많아질 것"이라며 "향후 업계, 전문가 등 의견수렴을 통해 안전기준을 지속 보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dazzling@newsis.com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