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北, 15일 실무접촉 제의...2野 "위장 평화공세 아니길"

입력 2018.01.13. 16:37 댓글 0개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북한이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개최하자고 역제의한 데 대해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평창동계올림픽까지 이어질 남북 간 다양한 제안과 회담이 북한의 의도대로 좌지우지되고 끌려다니는 것은 아닌지 무척 우려된다"고 밝혔다.

장 수석대변인은 "남북 스포츠 교류라는 양의 탈 뒤에 숨겨진 북한의 살쾡이 같은 도발의 저의를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북한이 가장 손쉽게 효과를 거둘 수 있는 평화공세가 스포츠 교류였음을 분명히 인식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행자 국민의당 대변인도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임박한 평창올림픽을 위한 조속한 실무추진은 필요하나 위장 평화 회담이 돼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 내야 한다"며 "북한은 위장평화를 중단하고 비핵화의 길로 나오라"고 촉구했다.

한편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에서 잘 판단해서 받아드릴 수 있는 수준이면 받고 특별하게 의도나 문제가 있어 보인다면 다시 협의해야 할 것"이라며 "실무적인 부분은 융통성 있게 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현근택 부대변인도 "회담이라는 것이 장소를 오가면서 하는 것"이라며 "자연스러운 역제의이고 장소 문제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남측은 12일 남북 고위급 회담을 진행한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차관급을 수석대표로 하는 실무접촉을 열어 협의를 진행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북측은 다음날 장소를 바꿔 역제의했다.

rediu@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