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코스닥 거래대금 12조 '사상 최대'...셀트리온 초강세·활성화책에 ↑

입력 2018.01.12. 16:57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12일 코스닥 하루 평균 거래대금이 12조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셀트리온 3형제 주가가 초강세를 띠고, 정부가 코스닥 활성화 정책을 발표하자 투자자들이 코스닥에 자금을 밀어 넣은 데 따른 것이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날(852.51)보다 20.54포인트(2.41%) 급등한 873.05에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870선을 넘은 것은 2002년 4월 18일(876.80) 이후 16여년 만이다.

특히 장중 코스닥지수가 883.20까지 4% 급등하면서 오후 1시 57분께 사이드카가 발동, 코스닥 시장의 열기를 보여줬다.

코스닥 시장의 사이드카는 코스닥150지수 선물 가격이 6% 이상 상승 또는 하락하고, 코스닥150지수 현물 가격이 3% 이상 상승 또는 하락한 상태가 1분 이상 지속할 때 발동된다. 이 경우 프로그램매매 호가의 효력이 5분간 정지된다. 1일 1회에 한해서만 발동될 수 있다.

코스닥 거래대금도 12조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존 사상 최고가는 지난해 11월 21일의 10조원이다.

올 들어 현재까지 코스닥 일평균 거래대금은 8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2000년 2조4000억원, 2005년 1조8000억원, 2011년 2조3000억원, 2017년 3조7000억원 등과 비교해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또 코스닥 시가총액은 309조3000억원으로 집계, 역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기존 최고치는 지난 11일에 기록한 302조2000억원이다.

이날 코스닥시장은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미국에서 깜짝 발표를 하면서 셀트리온그룹의 주가가 급등한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서 회장은 10일 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제3공장 생산능력을 기존에 발표했던 12만ℓ보다 3배 많은 36만ℓ로 늘려 지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시장은 이 소식을 실적 호재 요인으로 반겼고, 이날 셀트리온(11.24%), 셀트리온제약(29.90%), 셀트리온헬스케어(15.16%) 등의 주가는 급등했다. 이들 셀트리온 3형제가 코스닥 내 시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6%에 달한다.

정부가 하루 전 공개한 코스닥 활성화 정책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도 증시를 밀어 올렸다. 정부는 지난 11일 코스닥벤처펀드 투자 시 최대 300만원 소득공제, 새 벤치마크 지수, 중소·벤처기업의 코스닥 상장 요건 완화 등의 내용을 포함하는 '자본시장 혁신을 위한 코스닥 시장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특히 거래소가 내달 5일 공개할 예정인 코스피·코스닥 신 통합지수 KRX300에 대한 기대가 높다. KRX300에 기반한 상장지수펀드(ETF), 선물옵션 등 금융상품 개발로 일반 투자자뿐만 아니라 연기금이 코스닥에 대규모 자금을 넣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거래소는 KRX300지수에 상대적으로 제약업종 비중이 높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윤서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코스닥은 정책 기대를 기반으로 한 수급 환경과 이익 모멘텀이 모두 긍정적"이라며 "단기 급등에 따른 가격 부담으로 극심한 변동성 장세가 불가피하나 장기 상승 추세, 즉 '빅사이클'에 진입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코스닥지수는 상승세가 본격화한 10월 추석 연휴 이후(10월 10일 : 654.59)부터 이날까지 약 석 달 동안 218.46포인트(33.37%) 뛰었다. 지난해 마지막 거래일(798.42) 이후부터 9거래일 동안에는 74.64포인트(10.04%) 급등했다.

mint@newsis.com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