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삼성물산 신임 부사장에 정주성·이병수·정찬범·최남철

입력 2018.01.11. 13: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삼성물산 신임 부사장에 정주성·이병수·정찬범·최남철씨가 올랐다.

삼성물산은 상사부문 부사장에 정주성 전무, 건설부문 부사장에 이병수 사업부장과 정찬범 팀장, 최남철 팀장을 각각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정 상사부문 신임 부사장은 1964년에 태어나 대동고와 성균관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1988년 삼성물산에 입사해 2008년 재무팀 재무담당 상무, 2009년 경영기획실 재무팀장 상무직을 역임했다. 2012년에는 상사부문 경영관리팀장 상무를 거쳐 2013년 전무에 올랐다.

이 건설부문 신임 부사장은 1959년 출생으로 충북대 토목공학과를 졸업했다. 1983년 삼성물산에 입사해 2009년 상무로 승진했다. 2013년 사우디 Riyadh Metro 현장소장을 역임한 뒤 2014년 전무에 올랐다. 2015년 Civil PM팀장, 이듬해 Civil 사업부장을 맡았다.

정 건설부문 신임 부사장은 1963년에 태어나 인하대 기계공학과 학위를 받았다. 1988년 삼성전자에 입사한 뒤 2008년 상무직을 맡았다. 2010년 삼성전자 VD사업부 인사팀장을 역임한 뒤 2012년 제일모직 인사지원팀장에 올랐다. 2014년 제일모직 전무로 승진한 뒤 이듬해 건설부문 인사팀장을 맡았다.

최 건설부문 신임 부사장은 1963년 태어나 고려대 건축공학과를 졸업한 뒤 동 대학원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1988년 삼성물산에 입사한 뒤 2008년 상무에 올랐다. 2011년에는 주택공사 팀장, 2013년에는 Q-HSE경영실장 전무를 역임했다. 2014년에는 감사팀장, 2017년에는 하이테크 팀장을 맡았다.

joo47@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