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 희망기관 공모…올해 8.5억 지원

입력 2018.01.11. 11:00 댓글 0개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는 중앙행정기관·지자체 및 공공기관이 소유·관리하는 기존 건축물에 대한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지원 사업' 대상을 선정하기 위한 공모를 12일부터 다음 달 22일까지 한다고 11일 밝혔다.

그린리모델링은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 향상 및 효율 개선 등을 위한 리모델링을 말한다.

2013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여섯 번째를 맞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공공건축물부터 선도적으로 에너지 성능을 개선해 성공모델을 창출하고 이를 통해 녹색건축물을 국민들에게 홍보하고자 기획한 사업이다.

올해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지원 사업에 총 8억5000만원의 국비를 지원한다.

사업 종류는 사업기획 지원 사업과 시공지원 사업 2가지로 구분된다.

사업기획 지원사업은 공공건축물의 에너지 성능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리모델링 구상 단계에서 내진성능 평가와 구조안전을 진단하고 건물 노후 진단을 바탕으로 기획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공지원 사업은 공공건축물을 녹색건축물로 전환시키기 위한 시공단계에서 공사비를 보조하는 사업이다.

이번 공모에는 에너지 성능 개선이 필요한 건축물을 소유하고 있거나 관리하고 있는 중앙행정기관·지자체 및 공공기관이 신청할 수 있다.

신청서는 12일부터 다음 달 22일까지 국토부 누리집(www.molit.go.kr)에서 내려받아 작성한 후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로 접수하면 된다.

사업 대상은 평가 위원회가 1차·2차 평가를 실시해 총 21개 사업 내외에서 선정한다.

선정 사업에 대해서는 사업 종료 후 최소 3년간 에너지 사용량 등을 점검해 사업 효과를 검증하게 된다.

중앙행정기관·지자체·공공기관 및 사업자(그린리모델링 사업자 포함) 등 참가 희망자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도 연다. 수도권은 24일(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지역본부 사옥), 중부권은 2월 2일(한국토지주택공사 충남지역본부 사옥) 실시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노후 건축물은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을 뿐만 아니라 에너지 손실이 많아 화석연료 사용량이 해마다 증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반복된다"며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지원사업은 노후 건축물을 녹색 건축물로 탈바꿈시켜 쾌적한 근무여건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냉·난방비용을 절감하고 온실가스 발생도 줄일 수 있는 1석 3조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dazzling@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부동산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