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남구 ‘5·18 진상규명 특별법’ 촉구 서명운동

입력 2018.01.07. 15:52 수정 2018.01.08. 08:28 댓글 0개
주민 5만명 참여 목표… 서명부 국회·정치권 전달

광주 남구가 5·18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남구는 7일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반영된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과 5·18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범구민 서명운동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서명운동은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지난해 말 일부 정당 및 국회의원의 반대로 무산됨에 따라 특별법 제정이 조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남구는 관내 전체 인구의 25% 수준인 5만명을 목표로 서명운동을 진행, 서명부를 국회와 정치권에 전달할 계획이다.

5·18 진상규명 특별법 제정이 정파나 지역, 이념의 문제가 아니라 부당한 공권력에 가려진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한 것인 만큼 빠른 시일 내 관련법이 통과되도록 힘을 보태기 위해서다.

남구 관계자는 “지난해 7월 10일 88인의 국회의원 명으로 발의된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하지 못해 아쉬움이 컸다”며 ‘5·18의 진실이 한시라도 빨리 밝혀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서명운동을 전개한다”고 말했다.유대용기자 ydy2132@naver.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