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출소 3달만에 성당 침입 헌금 훔친 60대 영장

입력 2017.12.07. 09:26 댓글 0개

【담양=뉴시스】신대희 기자 = 전남 담양경찰서는 7일 성당에서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이모(61)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씨는 지난달 24일과 25일 오후 7시께 담양군 성당 2곳의 창문과 잠금 장치를 공구로 부수고 침입, 29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과거 천주교 신자였던 이씨는 성당 사제관과 사무실에 헌금이 보관돼 있다는 점을 노리고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에 사는 이씨는 범행 직전 기차를 타고 광주로 이동, 렌터카를 빌린 뒤 성당을 미리 둘러보며 보안이 허술한 곳을 확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씨가 절도 혐의로 3년 6개월간 복역하고 지난 8월21일 출소했으며, 과거에도 성당을 털어온 전력이 다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씨가 렌터카를 타고 광주와 곡성·함평·나주지역 성당 20여곳을 찾았던 점을 토대로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sdhdream@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