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총리실·산자부, "나주열병합발전소 '연료 갈등' 해법모색 나선다"

입력 2017.12.04. 16:19 수정 2018.08.21. 10:00 댓글 0개
5일 산자부 주관 이해 당사자 간 첫 회의 개최

【나주=뉴시스】이창우 기자 = 국무총리실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민 집단반발을 불러오고 있는 나주혁신도시 SRF(Solid Refuse Fuel·비성형 고형폐기물 연료)열병합발전소 '연료사용' 갈등문제 해결 모색을 위해 나선다.

4일 전남 나주시에 따르면 오는 5일 산업부 주관으로 서울 종로구 석탄회관 3층에서 '나주SRF열병합 발전소 이해 당사자 간 회의'가 처음으로 열린다.

이번 첫 회의에는 김선민 국무총리실 산업과학중기정책관과 박원주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신선경 환경부 자원순환국장, 박홍표 광주시 환경생태국장, 김판수 한국지역난방공사 성장동력본부장, 김용옥 나주시 총무국장 등이 참석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광주권 비성형SRF 연료반입 조정방안'과 '발전소 가동에 따른 환경영향조사 추진 방안' 등이 집중 논의될 예정이어서 어떤 조정안이 제시될지 관심이 집중 되고 있다.

나주혁신도시에는 전국 10곳에 조성된 혁신도시 중 유일하게 정부의 '자원 순환형 에너지 도시' 조성 계획에 의해 'SRF(Solid Refuse Fuel·비성형 고형폐기물 연료) 열병합발전소'가 시범사업으로 설치됐다.

하지만 지난 2009년 '나주혁신도시 자원순환형 에너지도시 조성' 업무협력 합의서 체결에 참여하지 않았던 광주권 생활쓰레기 비성형 연료가 반입되면서 주민 반발을 촉발시켰다.

문제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협약에 참여했던 목포·신안. 순천·구례, 화순 등 전남 5개 시·군에서 반입될 예정인 쓰레기 고형연료 사용까지 반대하면서 발전소 가동을 코앞에 두고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쓰레기 연료 사용반대 범시민대책위(대책위)'에 참여하는 주민들은 광주를 비롯해 전남권에서 반입되는 성형연료를 발전소에서 사용할 경우 다이옥신 발생 등 '대기환경 오염' 유발을 우려해 집단 반발하고 있다.

또 혁신도시가 조성도 되기 전에 일부 읍·면 주민만을 대상으로 수용성 조사가 급하게 이뤄져 정작 현재 혁신도시 입주민들의 의사는 전혀 반영되지 않은 점을 가장 크게 문제 삼고 있다.

현재 주민 대책위는 열병합발전소 연료로 'LNG(천연가스) 100%'만 사용해 줄 것을 요구하며 연일 집회를 이어가고 있지만 2412억원이 투입된 발전소가 사실상 준공된 가운데 시험가동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해법 찾기는 요원하기만 하다.

일각에서는 이번 갈등은 예고된 것으로 혁신도시 계획 당시 '중앙정부가 쓰레기 자원화 문제를 너무 느슨하고 근시안적으로 접근해 불러왔다'고 인식하고 있다.

'자원순환형 에너지도시' 조성이라는 명분 속에 타 지역 쓰레기 연료를 인근 도시로 반입할 수 있는 길을 합법적으로 열어 줬기 때문이다.

대책위에 참여하는 일부 주민들은 "매일같이 발생되는 쓰레기를 소각 내지 자원화 해서 처리해야 한다는 데는 동의 하지만 왜 우리가 버리지도 않은 타 지역 쓰레기까지 떠안아야 하느냐"고 항변하고 있다.

환경운동단체 한 관계자는 "환경부가 나주혁신도시를 광역쓰레기 자원화의 성공 모델로 만들려고 야심찬 계획을 세우고 난방공사를 통해 사업을 추진했지만, 쓰레기 연료 사용에 대한 충분한 공감대를 얻어내지 못했고, 국민들의 인식을 전환시키려는 노력 또한 부족했다"면서 "앞으로 쓰레기 문제는 배출지 해결 원칙을 적용해 해당 도시에서 소각·매립 처리 하든지 자원화하는 것만이 유사한 갈등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cw@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