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너도나도 세상을 바꾸겠다고 하네

입력 2017.12.03. 12:35 수정 2017.12.04. 08:36 댓글 0개
손정연 아침시평 언론인/전 한국언론재단 이사

“모두 세상을 바꾸겠다고 생각하지만, 누구도 그 스스로 변하겠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 단순함, 선의, 진리가 없는 곳에 위대함은 없다.”

‘전쟁과 평화’라는 걸작을 남긴, 사상가이기도 한 톨스토이의 인간 성찰에는 예리함이 있다.

바둑 인생 50년을 돌아보며 ‘고수의 생각법’을 쓴 조훈현 9단도 정상에 오르는 ‘덕목’의 무게에 대해 애기한 적 있다. 바둑을 통한 ‘인생 훈수’다.

“정상은 아무나 가지 못한다. 실력도 운도 있어야 하지만 인성과 인품이 따라줘야 한다. 아무리 실력이 좋아도 정상의 무게를 견뎌낼 만한 인성이 없으면 올라섰다가도 곧 떨어진다. 프로 기사 중에서도 잔꾀를 쓰는 사람들이 있다. 화가 나지만 그냥 내버려둔다. 잔머리는 정상에서 통하지 않기 때문이다.”

정상을 유지하는 인성, 인품과 잔머리는 서로 상대적이다. 비대칭적이다. 세상에는 인간으로서 향내가 나는 사람도 있지만 잔머리꾼들이 더 많다.

요즘 안철수, 홍준표, 유승민 각 정당 대표들의 날선 발언과 움직임을 보면 모두 몹시 세상을 바꾸고 싶어 하는 것 같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또한 끊임없는 메시지 생산을 통해 무언가 변화를 구하고 싶어 한다.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들도 한때 세상을 바꾸고 싶어 했다. 그 결과는 어떠한가? 한 사람은 구속된 상태이고, 또 한 사람은 법의 심판이 불가피하다는 언론들의 보도다. 이들의 측근들과 수족 노릇을 한 당시 국정원장들과 장관, 청와대 비서실장, 수석 등 많은 사람들이 옥고를 치렀거나 구속, 또는 재판 중에 있다. 검찰 수사를 대비하고 있는 이들도 많다. 우병우도 위험해 보인다.

세상을 바꾸고 싶어 하는 욕망을 품은 자가 어디 정치권뿐이겠는가. 기업과 공직 사회 … 우리 사회 크고 작은 조직, 개개인에게 있어서도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꿈틀댄다. 때로는 꿈으로, 때로는 야망이란 옷을 입고 나타난다.

그런데 세상을 바꾸고자 하는 이러한 야망과 꿈, 욕망들이 왜 자꾸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까? 결론은 하나다. ‘아무리 좋은 목적이라도 그 목적을 달성 하려면 사용되는 수단과 방법이 정당해야 한다’는 방법과 절차의 정당성 문제와 마주친다.

변화에는 방향성이 있다. 톨스토이는 그 방향성이 누구나 공감하고 동의할 수 있는 단순함, 선의, 진리에 근거할 것을 얘기하고 있다. 속셈이 따로 있을 때 그것을 감추기 위해선 왠지 시끄럽기 마련이다.

큰 일 일수록 원칙을 지키라는 말이 있다. 특히 큰 권력 밑에 있는 사람일수록 조심하라는 얘기는 괜한 소리가 아니다. 참모의 리더십이란 말까지 있을 정도다.

중국의 지난 역사를 돌아보며 삶의 가치를 음미한 ‘지전(智典)’에 이런 얘기가 나온다. 두 가지 충성 유형이다. ‘커다란 충성’과 ‘적당한 충성’이다.

‘커다란 충성’은 나라에는 충성하지만 왕에게는 충성하지 않고, 일(공공성)에는 충성하지만 개인에게는 충성하지 않는 것을 말한다. 이른바 지사형(志士型) 충신으로 양신(良臣)이라 부른다. 양식 있는 참모, 공무원, 직장인들이 해당된다.

‘적당한 충성’이란 왕에게는 충성하지만 나라에는 충성하지 않고, 개인에게는 충성하지만 일에는 충성하지 않는, 권력형 충성이다. 소위 충견이라고 부르는 견신(犬臣)들이다.

한 케이블 TV에서 최근 사마의와 관련된 드라마를 예고하면서 올린 자막 문구가 눈에 띄어 유심히 읽은 적이 있다.

“사람의 일생이란 그저 살고 죽는 것이 아니라 옳고 그름이 있어야 한다.”

메시지가 있다. 인생을 살되 생각 없이 살 것인가? 옳고 그름을 가리며 살 것인가, 묻고 있다.

역사를 계속 반추하면 들려주는 교훈이 있다. 대의명분을 앞세우지만 실은 권력 때문에, 재물 때문에 사람들이 죽어간다는 것을 수많은 사건을 통해 들려준다. 가깝게는 MB, 박근혜 정권 9년이 반면교사다. 그럼에도 세상은 여전히 시끄럽다.

‘바꾸려 하지 말고 네 스스로 먼저 변하라’는 톨스토이의 성찰은 그래서 하나의 거울이다. 세상을 바꾸자고 할 때, 그가 먼저 그렇게 변해 있는지 살펴볼 일이다. 옳고 그름도 따져보아야 한다. 스스로도 비춰볼 일이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아침시평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