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강기정 '삼발이론' 강조…후보 단일화 시사(?)

입력 2017.11.28. 11:52 수정 2017.11.28. 11:56 댓글 1개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내년 광주시장 선거 출마예정자인 더불어민주당 강기정(52) 전 의원이 삼발이론(論)을 강조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안정적 협치와 세대 교체로 새로운 리더십을 만들자"는 취지라는 게 강 전 의원의 입장이지만, 일각에서 제기돼온 일부 후보 단일화를 시사하는 우회적 표현으로도 읽힌다.

강 전 의원은 28일 내년 광주시장 선거와 관련해 '삼발이론'을 처음으로 꺼내 들었다.

강 전 의원은 "삼발이가 안정감이 있다. 과학적 이론으로도 그렇다. 발이 4개면 둘로 분열될 수 있지만 3개면 2대 1로 결론이 난다"고 말했다.

그는 "삼발이론은 새로운 시대, 새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것으로, 매점이든 마트든 뭉치면 살고 흩어지는 안된다는 이치와 같다"며 "새로운 미래 세대들이 정치적으로 어떻게 도모할 것이냐, 새로운 시대를 어떻게 열어갈 것인가에 대한 커다란 의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삼발이론이 특정 시장 후보들의 연대나 단일화를 얘기하는 건 아니다. 그같은 의제를 훨씬 뛰어넘는 주제"라고 후보단일화로 해석되는 것을 극도로 경계했다.

그럼에도, 지역 정가에서는 최근 몇개월 사이 일부 후보들의 단일화 가능성, 일명 '도원결의' 설이 끊이질 않는 상황이어선지 이날 발언은 몇몇 후보 진영간의 정책연대나 단일화를 시사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최근 또 다른 광주시장 후보가 "분권연대 차원에서 일부 후보와는 뜻을 같이하고 있다"고 밝힌 점도 맥을 같이하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goodchang@newsis.com

정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