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영춘 장관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 진심으로 사과…엄중히 대처할 것"

입력 2017.11.23. 17:07 수정 2017.11.23. 17:11 댓글 0개

【서울=뉴시스】최희정 기자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세월호에서 유골이 발견됐는데도 은폐한 사건에 대해 공식으로 사과했다.

김 장관은 23일 오후 세종정부청사 해수부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어제 긴급히 발표한 사안에 대해 세월호 수습을 주관하는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미수습자 가족들과 유가족,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서 17일 오전 11시 30분경 세월호 선내 객실구역에서 수거된 폐지장물을 세척하는 과정에서 1차 현장 감식결과 사람 뼈로 추정되는 뼈 1점을 발견했으나, 이를 수일이 지난 21일 선체조사위원회에 보고하고 22일에야 국과수에 감식을 요청했다"고 사건 경위를 설명했다.

김 장관은 "대통령 말씀대로 미수습자 수습은 유족들만의 문제가 아닌 온 국민의 염원이니 만큼, 현재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련자에 대한 조속한 조사를 지시했으며, 오늘 1차로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을 알리고 추가조사를 통해 모든 사실을 한 치의 의혹도 없이 소상히 밝혀 국민들 앞에 보고드리는 한편, 책임져야 할 사람에 대해서는 반드시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번 일을 계기로 다시 한 번 전체 수습과정을 돌아보고 미진한 부분이 없는지 철저히 재점검할 것을 지시하고, 추가 유해 발견 등 어떤 상황이 현장에서 발생하더라도 결코 자의적이거나 비밀스럽게 처리하지 않을 것이며, 재발방지 대책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직의 기강을 다잡고 분골쇄신의 노력을 다하고, 미수습자 가족 및 유가족들에 대한 지원 대책 마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azzling@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