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文대통령, 세월호 유골 은폐 의혹에 "책임 물을 것"

입력 2017.11.22. 20:08 수정 2017.11.23. 08:12 댓글 0개
해수부, 세월호 유골 발견 늑장 공개 논란

【서울=뉴시스】장윤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세월호 선체에서 사람 유골로 추정되는 뼈가 발견됐지만 해양수산부가 이를 늑장 공개한 것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책임을 묻고 유가족과 국민들께 한 점 의혹 없이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세월호 유골 관련 보고를 받은 뒤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미수습자 수습은 유족들만의 문제가 아닌 온 국민의 염원인데 이렇게 안일한 대응을 했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수현 대변인이 전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17일 세월호 객실구역에서 나온 물건더미 세척작업 중 사람 뼈 1점을 발견했지만 즉시 발표하지 않았다. 이 사실이 언론에 알려지자 해수부는 이날 국과수에 정밀분석을 의뢰했다고 해명했다.

이에 해수부가 세월호 추가 수색 여론 등을 이유로 인골 발견 사실을 5일 뒤에야 공개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가족들은 이 사실을 모른 채 지난 18일 시신 없이 장례식을 치렀다.

ego@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