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세월호 객실 물건더미서 사람 뼈 추정 1점 발견

입력 2017.11.22. 18:15 수정 2017.11.23. 08:11 댓글 0개

세월호 객실 구역에서 나온 지장물(쌓인 물건더미) 세척 과정에서 사람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 1점이 추가로 수습됐다.

22일 해양수산부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전 11시 30분께 세월호 객실 구역에서 빼낸 지장물을 세척하던 중 사람 뼈로 추정되는 1점의 뼈가 발견됐다.

해수부는 당시 작업자가 이것이 사람의 뼈인지 확신하지 못해 보관함에 보관했다가 이날 신원확인팀이 맨눈으로 확인한 결과 사람의 뼈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이 뼈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DNA 정밀조사를 의뢰했다.

세월호 미수습자는 단원고 남현철·박영인 군, 양승진 교사, 권재근·혁규 부자 등 5명이다.

서충섭기자 zorba85@naver.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