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지방선거 광주 진보교육감 후보 추대 양분화 조짐

입력 2017.11.20. 16:54 수정 2017.11.20. 18:57 댓글 0개
교육·시민사회단체간 이견 표출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내년 6월 지방선거 광주시교육감 선거에서 진보교육감 후보를 추대하려는 움직임이 양분화되고 있다.

새로운 광주 진보교육을 위한 시민모임은 20일 보도자료를 내고 "진보교육 7년 동안 학생인권과 학교 민주주의, 민주시민 교육의 진정성을 찾아볼 수 없었고, 교육개혁은 관료주의적 전시행정에 급급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민모임은 "광주교육의 거버넌스는 왜곡되고 학교혁신의 리더십은 무기력했다"며 "노동의 정의는 유린되고 교육공동체는 빛 좋은 개살구였다"고 주장했다.

시민모임은 "진보교육의 동력은 진정한 시민자치의 권력으로 바뀌어야 하고 상시적인 교육자치 협치를 건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모임은 광주교육의 변화를 위해 '광주교육 시민광장'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교육청 혁신, 교육 협치, 교육과 노동문제, 학생자치 등을 토론할 계획이다.

토론을 통해 진보교육 변화의 공감대를 확장하고 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을 제외한 새로운 진보교육감 후보를 추대하는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시민모임에는 전교조 광주지부 소속 일부 조합원 등 현직 교사와 대학 교수, 노동계, 시민사회단체, 정당 관계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에 앞서 전교조 광주지부와 참교육학부모회 광주지부 등 광주지역 12개 교육·사회단체들도 광주교육정책연대를 결성해 진보교육감 후보 추대 활동에 들어갔다.

장 교육감은 민선 1, 2기 교육감 선거에서 사실상 단일화 된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의 추대를 받아 당선됐었다.

광주지역 교육계 안팎에서는 진보교육감 후보 추대 양분화 움직임에 대해 장 교육감 체제 7년 동안 교육계와 시민사회단체간 이견이 표출된 결과로 분석하고 있다.

mdhnews@newsis.com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