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安 "세월호 미수습자 명복 빌어…사회적 참사법 대안 제시할 것"

입력 2017.11.20. 09:23 수정 2017.11.20. 09:27 댓글 0개

【서울=뉴시스】임종명 김난영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발인일인 20일 "세월호 참사 초심을 간직해 사회적 참사법 제정에 대안을 제시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세월호 비극이 있은지 1315일째인 오늘, 마지막 미수습자들을 떠나보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찾지 못한 가족들을 가슴에 묻고 유품을 태우며 이별하는 가족들의 아픔에 마음으로 함께한다"며 "진심으로 고인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잊지 않겠다'는 말은 대한민국의 약속이다"며 "우리는 진실과 책임을 규명하겠다, 이 낡은 구조를 바꿔내겠다, 세월호 이전과는 전혀 다른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다짐했었다"고 덧붙였다.

jmstal01@newsis.com

imzero@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