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암매장·헬기사격·과잉진압···"끊이지 않는 5·18 제보

입력 2021.11.25. 09:59 댓글 1개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광주시, 5·18기념재단이 7일 광주시청에서 5·18 쟁점 관련 제보 내용 이관식을 하고 있다. 2020.05.07. sdhdream@newsis.com

[광주=뉴시스]김혜인 기자 = 5·18민주화운동 40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5·18 관련 제보는 끊이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25일 광주시와 5·18기념재단에 따르면 5·18 진상규명을 위해 전화나 방문, e-메일 등을 통해 피해 사례를 수집한 결과 2018년 11월부터 현재까지 모두 264건의 제보가 접수됐다.

교도소와 광주 인근 등 암매장 관련이 51건으로 가장 많았고 ▲계엄군 헬기사격 41건 ▲행방불명 14건 ▲군(軍) 관련 12건 ▲과잉 진압 8건 ▲성폭력 7건 등이다.

5·18 당시 상무대에서 군 복무를 했다는 한 시민은 계엄군의 과잉 진압과 보안교육에 관해 제보했다.

이 시민은 '부대에서 차출돼 광주 외곽에서 출입 통제 업무를 맡던 중 대학생 4명이 계엄군에 쫓겨 도망가다 잡혀 곤봉으로 두들겨 맞은 것을 목격했다', '지휘관들로부터 5·18 발설 금지 교육을 받았다'고 전했다.

또 다른 시민은 1980년 5월 21일 계엄군에 총상을 입은 남편을 찾다가 광주천 인근 상공에서 헬기 사격을 목격한 내용을 증언했다.

어느 시민은 계엄군으로부터 획득한 대검을 보관하다 재단에 기부하기도 했다.

시와 재단 측은 제보 내용의 사실 여부를 확인한 후 신빙성이 높을 경우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회로 이관했다. 철저한 검증과 조사를 통해 억울한 희생자와 피해자가 없도록 하자는 취지에서다.

온라인 중심의 5·18왜곡·폄훼 댓글과 가짜뉴스는 접속 차단, 채널 폐쇄를 위한 관련 절차를 밟고, 명예훼손 등 중대 사안에 대해서는 5·18 법률자문관을 통한 민·형사상 법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진상규명 신고·접수는 5·18기념재단 홈페이지의 참여마당 '신고제보'란과 광주시 5·18선양과(062-613-1360,1361)에 하면 된다.

5·18 기념재단 조진태 상임이사는 "5·18당시 광주의 상황을 목격한 전국 각지 사람들이 당시 상황을 생생히 제보하고 있다"며 "역사 진실을 바로 세우고 왜곡·폄훼와 맞서기 위해서 시민들의 용기있는 고백과 관심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