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담양 육용오리농장 조류독감 의사환축 발생

입력 2021.11.23. 15:33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선제검사에서 H5형 AI 항원 검출

해당 농장 육용오리 1만마리 살처분

차량 소독 소홀 등 기본수칙 미이행

[나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12일 오후 전남 나주의 한 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축이 발생함에 따라 방역당국이 예방적 살처분을 위해 출입 통제를 하고 있다. 2021.11.12. hgryu77@newsis.com

[무안=뉴시스]맹대환 기자 = 전남 담양군 대덕면 한 육용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사환축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초동방역 조치에 나섰다.

23일 전남도에 따르면 담양군 대덕면 한 육용오리농장에 대한 전남동물위생시험소의 사육단계별 정기검사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

전남도는 가축방역관과 초동방역팀을 현장에 보내 농장 출입을 통제하고,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의사환축 발생농장의 육용오리 1만 마리를 고병원성 여부와 관계없이 즉시 예방적 살처분을 했다.

검출농장 반경 10㎞를 방역지역으로 정해 이동을 통제하고 집중소독을 하고 있으며, 도내 전 가금농장에 SNS로 상황을 전파해 농장 출입통제와 소독 등 차단방역을 강화토록 했다.

전도현 전남도 동물방역과장은 “이번 발생 농장 현지조사 결과 출입구 통제 미흡, 출입 차량·운전자 소독 소홀, 전실 관리 미흡 등 농장주의 기본방역수칙 미이행이 지적됐다”고 밝혔다.

이어 전 과장은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농장단위 차단방역 이행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농장 출입 사료차량과 농장 마당의 철저한 소독, 축사 출입 시 장화 갈아신기 등 기본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남도는 현장방역점검반 10명을 상시 투입해 농장을 무작위 점검하고 위반사항 적발시 무관용 원칙으로 엄격히 조치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관련키워드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