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낙연 "마음 상처 아물도록 노력"···이재명 "정권재창출 고견 부탁"

입력 2021.10.24. 15:26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서울 종로구서 차담회…경선 끝난 후 14일 만

이낙연 "민주당 정신과 가치 대의 버리지 말길"

이재명 "품 넓게 수용해주셨다…실천으로 보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와 이낙연 전 대표는 24일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회동을 가졌다. (사진 = 이낙연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윤해리 권지원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만나 정권재창출을 위한 '원팀'을 약속했다. 지난 10일 민주당 대선 경선이 끝난지 14일 만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에서 이 후보에게 "이미 발표한 바 대로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정권재창출을 위해 작은 힘이나마나 보태겠다"며 "오늘 모두가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도록 그리고 누구든지 마음에 남은 상처가 아물도록 당 지도자가 앞서서 노력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원과 지지자들께서 여러 생각을 가질 수 있지만,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켜야 한다는 대의를 버리지 마시길 호소드린다"며 "저를 지지해준 분들을 포함해서 경선에서 뜻을 이루지 못한 분들에게 제 마음을 다해 위로를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에게 축하의 말을 드린다"며 "함께해주신 모든 당원과 지지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제가 먼저 일찍 찾아뵀어야 하는데 국정감사 때문에 늦어져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자세를 낮췄다.

그는 "이 전 대표께서 품 넓게 모든 길을 수용해주시고 정권재창출에 모든 일을 함께 해주겠다는 말씀을 현장에서 제가 실천으로 반드시 보답드리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원팀' 정신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민주당이라고 하는 김대중·노무현·문재인에 이어 같은 DNA를 가지고 있는 하나의 팀원"이라며 "제가 부족한 부분을 대표으로부터 채우고 수시로 조언을 받고 함께 정권을 재창출해서 국가의 미래를 지금보다 훨씬 더 밝게 활짝 여는 일을 하겠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인생으로나 당의 활동 이력, 삶의 경륜이나 역량이나 무엇 하나 부족함 없는 대표님이신데 제가 앞으로 민주당 뿐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과 미래를 위해서 정권재창출하는 데 대표님의 고견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날 차담 장소에 먼저 온 이 후보는 이 전 대표가 도착하자 가게문 밖에 나와 이 전 대표를 반갑게 맞았다. 이 후보와 이 전 대표는 악수와 포옹을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보였다.

이날 회동에는 이낙연 캠프 수석대변인을 맡았던 오영훈 의원과 이 후보 측 박찬대 수석대변인도 참석했다. 다만 차담회는 배석자 없이 진행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lea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