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사세행 "尹, 부산저축은행 사건 부실수사"···공수처 고발

입력 2021.10.19. 15:04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사세행, 윤석열·전 중수부장 2명 공수처 고발

김한메 "尹, 2011년 당시 수사 고의로 해태"

與 "토건비리 뿌리엔 윤석열·김만배·박영수"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가 19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을 당원협의회를 방문, 지지를 호소하는 발언을 있다. 2021.10.19. yulnetphoto@newsis.com

[과천=뉴시스] 고가혜 하지현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고발을 이어오고 있는 한 시민단체가 지난 2011년 부산저축은행 대출 사건을 부실수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19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민원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과 당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중수부)장 2명을 특가법상 특수직무유기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사세행의 윤 전 총장 고발은 이번이 24번째다.

사세행은 지난 2011년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사건의 주임검사였던 윤 전 총장과 전 대검 중수부장들이 남욱·정영학 변호사 등이 개입한 대장동 개발 사업의 범죄혐의를 수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한메 사세행 대표는 "피고발인들은 부산저축은행에 의한 대장동 개발사의 대출 비리 혐의 및 남욱 변호사의 LH로비 명목 알선수재 혐의를 수사하지 않음으로써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막대한 국민혈세가 투입되게 했다"며 "남욱·정영학 등 토건비리세력은 이후 막대한 수익을 얻게 되고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피고발인들은 전임 중수부장이자 자신들과 각별한 관계에 있던 검찰 선배 박영수와 유착해 대장동 개발사가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받은 1100억원을 포함해 1800억원대 대출을 알선한 브로커 조모씨의 알선수재 혐의 등에 대해 고의적이고 조직적으로 수사를 해태했으므로 특수직무유기의 죄책을 져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2011년 당시 대검 중앙수사부의 부산저축은행 대장동 부실 대출 수사가 미흡했다며 '화천대유 토건비리 태스크포스(TF)'를 지난 13일 발족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TF를 발족하면서 "2011년 부산저축은행 사건 당시 대장동 개발에 1100억원대의 부실대출을 알선해 수사 대상이 된 조씨에게 김만배 씨가 박영수 전 특검을 소개했고, 당시 부산은행 사건을 담당한 주임 검사가 윤석열 후보"라고 밝혔다.

이어 "더욱 황당한 일은 윤석열 수사팀이 대장동 건을 수사 대상에 포함시키지 않았다"며 "이 때 이뤄진 부실 대출은 대장동 사업 초기 비용으로 사용됐다. 초유의 토건비리 뿌리에 윤석열, 김만배, 박영수 세 사람의 유착 의혹이 자리잡고 있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judyh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