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文, 한미 백신협력 체결식 참석···5천2백만불 투자 확보(종합)

입력 2021.09.22. 03:42 댓글 0개

기사내용 요약

美싸이티바, 백신 원부자재 생산시설 5천2백만불 韓투자

한미 기업, 백신 소부장·위탁생산 협력 MOU 4건 체결

한미 연구기관, mRNA 백신·변이 바이러스 연구 MOU

文 "한미회담 '백신 파트너십' 구축 후 4개월 만 성과"

[뉴욕=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협력 협약 체결식에서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타일러 마틴 Adjuvance Tech 대표, 문 대통령, 유바이오로직스 최석근 대표. 2021.09.22. bluesoda@newsis.com

[뉴욕(미국)·서울=뉴시스] 안채원 김성진 기자 = 제76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미 현지시각) 한미 백신협력 협약 체결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한국시각 21일 오후 11시30분) 미국 뉴욕 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협력 협약 체결식에 참석해 한미 양국 간 협력 성과를 점검하고, 정부 차원의 지원 의지를 강조했다.

이날 협약식은 한미 중소 벤처·바이오기업들 간의 원부자재 협력, 위탁생산, 공동개발 등 실질협력을 담은 총 8건의 협약이 체결된 점에 대한 성과와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5월 워싱턴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물인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의 후속 협상 이행 차원의 성격을 담고 있다.

협약식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 이수혁 주미대사, 남영숙 대통령 경제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16개 한미 백신 관련 기업 관계자들과 연구기관 대표들도 함께 했다.

글로벌 백신 원부자재 생산기업인 미국의 싸이티바(Cytiva)는 2022년부터 2년 간 한국에 생산시설 설립을 위해 5250만 달러 규모의 투자 계획을 담은 신고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다. 글로벌 백신 원부자재 기업이 한국에 생산시설 투자 계획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한국이 보유한 세계 2위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 능력을 비롯해 글로벌 백신 허브화 추진전략을 통한 정부의 백신 산업 육성 의지가 싸이티바의 투자 결정을 내린 배경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국내 바이오 업체에 원부자재를 공급해오고 있는 싸이티바는 전 세계적으로 공급물량이 부족한 일회용 세포배양백 등을 국내 생산시설을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 공급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한미 중소 바이오 기업 간 백신 소부장 협력과 공동개발, 위탁생산 협력을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4건의 협력 양해각서(MOU)도 체결됐다.

국내 유바이오로직스는 미국 업체가 개발 중인 백신후보 물질 필수 재료인 면역증강제를 공급키로 했다. 아이진은 미국 업체로부터 mRNA 백신 후보물질 원부자재인 캡핑 시약을 도입키로 했다. 팜젠사이언스는 미국 바이오 업체 2곳과의 mRNA 백신 공동개발을 위한 3자 협약을 체결했다.

[뉴욕=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협력 협약 체결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9.21. bluesoda@newsis.com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미국의 펜실베니아 대학과 mRNA 백신 전달체 연구 분야 개발을, 한국화학연구원은 로체스터 대학과 백신 면역 반응 및 바이러스 변이 특성에 관한 연구 협력을 각각 강화키로 했다.

한미 연구기관 사이의 R&D 협력 확대 내용을 골자로 한 MOU 4건도 체결됐다. 청와대는 "한미 연구기관 간 협력은 미국이 우리나라를 단기 협력 대상이 아닌 중장기적인 관점의 협력 대상으로 보기 시작했다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협약식이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구축에 합의한지 4개월 만에 달성한 중요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이어 "원부자재 공급부터 백신 개발 생산에 이르는 폭넓은 협력으로 양국의 백신 생산 기반이 더욱 튼튼해질 것"이라며 "미국의 탁월한 개발 역량과 한국의 세계적인 의약품 생산능력을 결합해 백신 생산과 공급량을 획기적으로 늘려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백신 투자 지원 노력 등을 언급하며 "미국 기업인과 연구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협력을 부탁드린다"고도 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싸이티바사의 한국 투자 유치는 K-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 발표 이후에 제1호 투자 유치 건으로서 한국이 글로벌 백신 허브로 발돋움하는데 첫 단초가 된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아 있다"고 했다.

임바누엘 리그너 싸이티바 회장은 "대한민국 정부의 지원에 힘입어 단일 기술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를 가질 수 있게 되어서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된 데 대해서 대단히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그리고 전 세계에 환자들을 더 나은 방식으로 돕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ksj8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건어때요?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