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현장·전문성으로 무장해가는 시 문화예술정책

입력 2021.09.15. 17:56 수정 2021.09.15. 19:04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광주시 문화예술정책이 예사롭지 않다. 현장 예술인들의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 현실적이고 내실있는 정책으로 문화계의 눈길을 끌고 있다. 수십년 해묵은, 형식적이고 의례적인 관행과 제도를 과감히 탈피했다는 점에서 가히 혁신적 정책으로 꼽힌다. 새로운 정책들은 문화계의 오랜 요구를 정책으로 도입한 것들로 행정이 불편을 감수해야 가능하한 것들이 많다는 점에서 높이 살만하다.

시가 발표한 문화예술 지원사업 개선방향은 기존 제도나 관행 타파, 창·제작 지원 강화, 문화예술인 권리 증진 등 크게 3가지다. 우선 전국 최초로 '예술인 안심보험'을 도입, 광주예술인들은 누구라도 보험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열악한 예술인 환경에 획기적인 디딤돌이다. 우리나라서는 예술인들이 노동자성을 인정받지 못해 작업중이나 일상에서 사고가 나도 보험혜택을 받기가 불가능에 가깝다. 예술인 보호, 권리증진의 모델이 될 전망이다.

또 과거 빨라야 2∼3월, 7∼8월까지 진행되던 통합공모를 전년도 연말부터 당해 1월 초로 앞당긴다. 사업의 질적 수준 향상은 물론 예술인들의 작업집중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대표자 사례비 편성 비율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수준으로 높이고 300만원 이하 소액 지원 사업 정산 절차를 간소화 한 것 등은 행정의 섬세함이 돋보이는 대목이다. 또 그동안 1년 단위로 진행하던 창제작 지원사업에 2년 장기사업을 도입하고 메세나도 확대에 나선다.

광주문화재단에서 운영 중인 '만만계' 프로젝트를 발전시킨 메세나 지원프로젝트도 의미있다. 지역의 열악한 사정상 메세나가 절실하나 그만큼 메세나도 열악한 실정인데 시가 여기에 마중물을 더해 지역 기업인들의 역할이 빛나도록 하는 효과를 가져다 줄 수 있다.

시의 현실적이고 내실있는 문화예술정책이 지역 예술인과 예술환경에 큰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정책이 문화도시 광주의 든든한 인프라로 자리하리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같은 변화는 행정의 의지나 노력없이는 불가능하고 헌신과 노고를 요구한다는 점에서 광주시 관련 공직자들의 노력에 박수를 더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