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눈썰미 발휘' 마창진 검거한 20대 경찰관 특진

입력 2021.09.15. 16:57 댓글 7개

기사내용 요약

장흥경찰서 읍내지구대 김재헌 순경→경장 1계급 특진

[장흥=뉴시스] 변재훈 기자 = 전남경찰청은 15일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났던 성범죄자를 검거하는 데 기여한 장흥경찰서 읍내지구대 김재현 순경을 경장으로 1계급 특별 승진 임용했다. (사진=전남경찰청 제공) 2021.09.1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장흥=뉴시스]김혜인 기자 = 순찰 도중 눈썰미를 발휘해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난 성범죄자를 검거한 순경이 특진했다.

전남경찰청은 전자발찌 훼손 뒤 달아나 수배가 내려졌던 성범죄자 마창진(50)씨를 검거한 장흥경찰서 읍내지구대 김재현(29) 순경을 경장으로 특별 승진 임용했다고 15일 밝혔다.

1계급 특진한 김 경장은 같은 지구대 소속 손창균 경위와 야간 순찰을 돌다, 마씨를 붙잡는 데 크게 기여했다.

김 경장과 손 경위는 지난 6일 오후 11시 35분께 전남 장흥군 토요시장을 순찰하던 도중 주변을 배회하던 마씨를 불심 검문한 뒤 검거했다. 마씨가 도주한 지 16일 만이었다.

김 경장은 수배 전단지를 통해 마씨의 신체 특징을 눈 여겨봤고, 인적 드문 길에서 팔자걸음으로 걷는 마씨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흥경찰서 정재경 경장과 수사과 이지호 순경도 검거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아 표창을 각각 수상했다.

한편 김재현 경장의 아버지와 누나, 매형 모두 장흥경찰서 예하 지구대·파출소에서 근무하는 경찰 가족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hyein034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7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