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8년만의 KS 빛고을이 들썩

입력 2017.10.19. 18:55 수정 2017.10.19. 18:58 댓글 0개
티켓 쟁탈전 벌써 ‘눈치싸움’
속도 빠른 PC방 찾아가 예매
“표좀 구해달라” 팬들 부탁에
구단 관계자들 거절 볼멘소리

8년 만에 찾아온 ‘우주의 기운’이 KIA에게 11번째 우승을 선사할 수 있을까.

‘야구의 도시’광주가 프로야구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들썩들썩거리고 있다.

올 시즌 KIA 타이거즈가 정규리그 우승을 달성, 한국시리즈에 직행하면서 광주팬들은 광주 구장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티켓 확보에 나서는 등 가을야구 분위기가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아직 두산과 NC의 플레이오프전이 한창이지만 벌써부터 한국시리즈 입장권을 찾는 사람들이 생겨나고 있을 정도다.

19일 KBO에 따르면 한국시리즈 입장권은 플레이오프 승자가 결정되는 다음날 오후 2시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현재 두산과 NC가 1승씩 챙긴 상황이라 빠르면 22일, 늦어도 24일부터부터 입장권이 판매된다.

하지만 광주팬들은 지금부터 티켓 확보를 준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최근 포스트 시즌 티켓을 구하는 것이 ‘하늘의 별따기’가 돼 버렸기 때문이다.

플레이오프만 보더라도 10분 만에 매진되는 등 포스트시즌이 흥행대박으로 이어지고 있다.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는 2만500석에 불과해 수도권 2만5천석이 넘는 구장보다 더 빨리 매진 될 가능성도 있다.

여기에 암표도 15만원까지 치솟았다는 보도도 나와 다급한 팬들은 한국시리즈 티켓을 구하기 위해 혈안이 될 만도 하다.

이에 야구팬들은 한국시리즈 티켓을 구하기 위해 전방위로 나서고 있다.

일부 팬들은 인터넷 속도가 빠르다고 소문난 PC방에 찾아가 예매하겠다며 PC방을 찾고 있다.

KIA타이거즈 팬 박성현(33)씨는 “드디어 한국시리즈가 광주에서 열려 기쁘다. 가족과 함께 직접관전 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이를 위해 친구들과 함께 PC방에서 티켓을 예매할 작전을 세웠다”고 전했다.

또 인맥을 동원해 티켓을 확보하려는 야구팬들도 적지 않다.

김정남(53)씨는 “인터넷 예매가 익숙치않아 한국시리즈 티켓을 예매하려는 지인들에게 찾아가 내 몫까지 예매해달라고 부탁하고 다니고 있다”며 “20명 정도 부탁했으니 1표 정도는 구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면에 일찌감치 포기하고 야구장 주변에서 한국시리즈를 즐길 계획을 세운 팬들도 있다.

이승민(32)씨는 “지난해도 한국시리즈 예매를 했는데 번번이 실패했다. 예매취소한 사람들이 있을 거라는 기대를 걸고 당일 현장에 가봤지만 허사였다”면서 “올해 광주 구장에 누적 관중 수가 100만명이 넘어간 것을 경쟁이 치열할 거 같다. 예매에 도전은 하겠지만 실패할 경우 주변 식당에서 친구들과 식사를 하며 응원할 생각이다”고 전했다.

포기를 모르고 어둠의 경로를 이용해 입장권을 사려는 사람들도 있다.

불법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표를 예매하거나 암표 상인을 통해 티켓을 구하려는 이들도 적지않기때문.

그러나 이런 노력은 허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KBO가 이번 포스트 시즌부터 캡차(CAPTCHA) 방식을 도입해 매크로 부정 예매를 최대한 방지에 나선 것이다.

매크로란 자주 사용하는 여러 개의 명령어를 하나의 키 입력 동작으로 만든 것을 말하는 IT용어다. KBO는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많은 표를 확보하는 부정 예매를 방지해 입장권을 공정하게 판매하는 통로를 마련했다.

한국시리즈에 대한 뜨거운 관심은 KIA구단도 예외는 아니다.

구단 관계자는 “최근 한국시리즈 표를 구해달라는 민원이 넘칠 정도로 많지만 내 가족들에게 줄 표도 구할 수 없다고 거절하고 있다”면서 “오랜만에 광주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인 만큼 관중과 선수들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BO 포스트시즌 입장권은 입장권 단독 판매사인 인터파크 검색창에서 ‘한국시리즈’를 검색해 예매할 수 있다. 인터넷 인터파크와 ARS(1544-1555), 스마트폰 인터파크 티켓 예매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구매 가능하다.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경기는 1~2차전인 25~26일이다. 3~5차전은 2위팀 연고지에서 열린다. 만일 6~7차전으로 경기가 이어지면 11월1~2일 다시 광주구장에서 경기를 치른다.

자세한 일정은 이번주 중 KBO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된다. 입장권은 예매로 전량이 매진될 수 있으며 KBO는 예매 표 중 취소분이 있을 경우 당일 경기 시작 2시간 전 현장판매를 실시할 계획이다. 인터넷 구매를 하지 못한 팬들은 이날 경기장 매표소에서 선착순으로 티켓을 구입할 수 있다.

한경국기자 hankk42@naver.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야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