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세월호 특조위 부위원장 "朴 청와대 수석이 7시간 조사 반대"

입력 2017.10.17. 15:07 수정 2017.10.20. 08:43 댓글 0개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과 정책수석 등이 세월호 참사 당일 박 전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대한 조사를 반대했다는 진술이 나왔다.

특조위 옛 여당 추천 위원(부위원장)이었던 이헌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기관증인으로 출석,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백 의원은 이 이사장의 지난해 언론 기고와 관련해 "탄핵 사유는 아닐지언정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에 미심쩍은 부분은 분명히 있다. 특조위 부위원장 시절에 이를 조사하려고 하자 정부와 청와대 측이 펄펄 뛰는 모습을 봤기 때문이다고 썼다"며 "청와대에서 누가 이렇게 반대를 했느냐"고 물었다.

이 이사장은 "청와대 관련 수석이고 구체적인 이름을 거명하기는 곤란한데 관련 수석과 비서관들이었다"며 "그 다음에 해수부 관계자들도 그랬다"고 답했다.

그는 관련자에 대해 "관련 되는 분들이 다해서 4~5명 정도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펄펄 뛴 모습을 보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전화로 보기도 했고, 만나서 얘기를 듣기도 했다. 그런 사실을 토대로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백 의원이 "왜 그렇게 반대를 했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이 이사장은 "그때도 좀 뭔가 문제가 있어서 그런 것 아니냐는 생각이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다"라고 답했다.

또 이 이사장은 '정무수석과 정책수석이 세월호 7시간에 대해 특조위에서 조사하려고 한다니까 완전히 펄펄 뛰었다는거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제가 느끼기에는 (그랬다)"이라고 인정했다.

백 의원이 "느끼기에가 아니라 절대 안 된다, 어떻게든 막아라 등 구체적인 말 같은 것 기억나시는 것이 없느냐"고 캐묻자 이 이사장은 "안 된다는 취지였다"고 답했다

이 이사장은 '밝혀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백 의원이 압박하자 다소 망설이다 "당시 만난 수석은 2명이었다"며 "당시 정무수석과 정책수석이었다"고 확인했다.

그는 '청와대 수석 2명, 그리고 해수부 장관과 차관까지 세월호 7시간에 대해서 막으라는 취지였느냐'는 백 의원의 물음에도 "제가 듣기에는 반대하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이사장 발언을 보면 청와대가 7시간에 대해 절대 특조위가 조사를 못하게 하라는 지시를 여당 측 위원들에게 내린 것으로 볼 수 있다'는 질문에도 "그런 측면이 있다"고 긍정했다.

ironn108@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