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與 김기춘·김장수·김관진 고발키로···"세월호 문서조작 책임"

입력 2017.10.16. 18:29 수정 2017.10.16. 18:47 댓글 0개
"이병기 비서실장 고발도 검토"

【서울=뉴시스】윤다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 보고시점 조작의혹과 관련해 김기춘 비서실장을 비롯해 김장수·김관진 국가안보실장, 김규현 안보실 1차장에 대해 법리적 검토를 거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이병기 비서실장도 고발조치를 검토하기로 했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세월호 사태에 대한 국정농단 정권의 '조작된 30분'의 진실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국회가 최우선으로 밝혀야 할 숙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정치공작과 '물타기'로 치부할 일이 아니다. 304명의 슬픈 영혼을 보듬고, 5000만 국민의 안전을 되돌아보고 점검하는 중차대한 일"이라며 "새롭게 조작된 증거와 위증사실이 드러난 이상 정권에 의한 조직적인 은폐공작이 왜 벌어졌는지 진상규명하고, 국회에서 위증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것은 지극히 상식적인 절차"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진행 중인 국감에서 불법조작은폐 사건의 실체를 보다 명확하게 규명할 수 있도록 상임위별로 증인 선정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날 우원식 원내대표가 세월호 2기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구성을 위한 초당적 회의체를 제안한 것과 관련해 "제2기 특조위의 조속한 출범과 특조위의 권한 등을 논의하기 위해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당과 협의의 틀을 가져가겠다"며 "세월호의 아픔을 치유할 협치, 대한민국 안전을 위한 협치에 야당의 전폭적인 동참을 기대하겠다"고 했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증인 출석은 농해수위와 운영위를 중심으로 요구하기로 했고, 향후 공조가능한 정당과 세월호 특별법을 공개적으로 같이 공동 추진하기로 한 것을 사전 협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fullempty@newsis.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