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거액 보상 투기 의혹' 소촌산단 외곽도로 어떤곳

입력 2021.04.08. 16:23 댓글 2개
【광주=뉴시스】 광주 광산구 소촌산단 외곽도로 개설 부지.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의 한 구청 고위직 퇴직 공무원의 부동산 투기 논란과 관련, 도로 개설 과정에서 거액의 보상금을 받아 챙겼다는 의혹이 경찰 수사 과정에서 제기되면서 해당 공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광주경찰청 부동산투기특별수사대는 8일 광주 모 구청 국장급 퇴직 공무원 A씨와 일반 시민 B씨가 관급 공사 내부 정보나 아파트 건설 정보를 이용해 거액의 보상금이나 뒷돈을 받아 챙긴 정황을 포착하고, 광주시 종합건설본부와 관련 부서, 관할 구청 등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단독 또는 B씨와 공모해 관급 도로공사와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개발 과정에서 거액의 보상금과 알선 대가 뒷돈을 받아 챙긴 정황을 잡고, 관련 물증 확보에 나섰다.

문제가 된 도로공사는 광산구 소촌산단과 광산경찰서를 연결하는 소촌산단 외곽도로 개설공사로, 우여곡절 끝에 지난해말 완료됐다.

이 사업은 광산구 소촌동에 1983년, 1988년 각각 조성한 소촌일반산단과 소촌농공단지의 서측~북측 외곽을 아우르는 총연장 1277m를 폭 20m 도로로 개설하는 사업이다. 최근 땅투기 의혹이 제기된 산정지구로부터 3∼4㎞, 차로 10분 거리다.

광산지역 치안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지난 2006년 광산경찰서가 들어서면서 소촌산단 서측 120m가 일부 개설됐고, 2015년 북측 종점부 510m가 부분적으로 개설됐다.

그러나 광산경찰서 뒤편과 소촌산단 북측을 연결하는 잔여 647m 구간은 2018년 2월 공사를 착공했으나 사업비 부족으로 보상을 마무리짓지 못해 공사가 잠정 중단됐다.

이후 시는 2019년 국비 특별교부세 35억 원을 확보하고, 같은 해 시비 35억 원을 더해 모두 70억 원의 예산으로 보상을 매듭짓고 2020년 말 완공을 목표로 공사를 재개했다.

도로가 개통되면 소촌산단 외곽을 순환하는 도로망이 완성돼 산단 입주기업 물류차량의 진·출입 여건이 개선돼 물류경쟁력이 크게 향상되고, 빈번한 지·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는 선운 지하차도~운수 IC~무진대로 구간의 선운지구와 소촌동 일대 교통량을 분산하는 효과도 예상됐다.

A씨는 이 과정에서 2017∼2018년 인근 토지를 매입해 보상금을 받고, 'ㄱ자 도로' 안쪽(공단방향)에 여러 필지의 땅을 구입해 아파트 건립 등을 구상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찰은 또, A씨가 지주택 아파트 건립 예정지던 기아차 광주공장 인근 부지를 B씨에게 2015년께 매입토록 한 뒤 거액의 수익을 나눠 가진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이날 관공서 발주공사 인허가 관련 서류와 디지털 자료 등을 압수해 부패방지법과 알선수재 혐의에 대한 서류증거 확보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