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국정원, 5·18조사위에 자료···'차륜형 장갑차 사진' 등

입력 2021.04.05. 14:03 댓글 0개
5·18 자료 제공…기록 1242쪽, 사진 204장
중정 생산 보고서 17건…외국 정보 5건 등
최초 발포 장갑차 증언 관련 사진도 포함
[서울=뉴시스] 5일 국가정보원이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 제공한 자료 가운데 하나인 차륜형 장갑차 사진. (사진 = 국정원 제공) 2021.04.05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국가정보원(국정원)이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5·18진상조사위)'에 관련 보유 자료를 추가로 넘겼다. 초기 시위 학생 연행, 차륜형 장갑차 관련 내용을 포함한 사진 204장, 기록물 22건 1242쪽 분량 등이다.

국정원은 5일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해 기록물 및 사진을 찾아 5·18진상조사위에 추가 제공했다"며 "2020년 8월11일·11월4일, 2021년 2월9일에 이은 네 번째 자료 제공"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국정원은 중앙정보부가 당시 국내 각 분야 동향을 수집 생산한 보고서 17건 832쪽, 당시 국내 상황을 보도한 해외 언론 기사와 외국 정보기관 반응 보고 등 5건 410쪽 분량 자료를 제공했다.

또 검토 사진 204장 가운데는 5·18 초기 시위 학생 연행, 차륜형 장갑차 사진이 포함됐다. 차륜형 장갑차 사진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최초 발포 관련 증언과 연관해 검토될 수 있는 자료로 평가된다.

5·18진상조사위는 해당 사진이 '최초 발포는 광주고 앞길에서 바퀴가 고장 난 차륜형 장갑차에서 이뤄졌다, 그 장갑차를 제외하고 다른 계엄군 장갑차는 모두 궤도형이었다'는 진술·문헌 내용을 뒷받침할 자료로 의미가 있다고 봤다고 한다.

한편 국정원이 이번 제공을 포함해 넘긴 5·18 관련 자료는 문서 101건 6888쪽 분량, 사진 257장, 영상자료 1건으로 파악된다. 국정원은 "앞으로도 5·18조사위와 적극 소통하고 자료를 발굴, 지원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