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유흥·숙박업소 밀집한 서구 A동, 성범죄 광주 최다

입력 2021.03.08. 10:16 댓글 1개
유흥·숙박업소 밀집지역일수록 성범죄 많아
범죄신고 높은 장소…노상·유흥업소·아파트
카메라 이용 범죄…공중화장실·아파트·PC방
[광주=뉴시스]=광주지역 여성폭력 관련 범죄는 유흥·숙박업소가 밀집해 있는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사진=광주여성가족재단 제공). 2021.03.0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지역 여성폭력 관련 범죄는 유흥·숙박업소가 밀집해 있는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8일 광주여성가족재단이 광주경찰청으로부터 제공받은 2015년~2019년 지역 성폭력범죄 자료에 따르면 5년동안 고소·고발·112신고 등으로 접수, 처리된 관련 범죄는 총 3980건이다.

이 중 강제추행이 42.1%로 가장 많았으며 강간 8%, 13세미만 미성년자 강제추행 6.3%,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위반 5.5%, 준강간 4.2%, 공중밀집장소에서의 추행 3.7%, 강간미수 2% 순이다.

광주지역 95개 행정동별로는 유흥·숙박업소가 밀집한 지역에서 여성관련 범죄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유흥주점·단란주점·숙박업소가 밀집해 있는 서구 A동의 경우 2015년 62건에서 2016년 67건, 2017년 79건, 2018년 81건, 2019년 82건 등 총 371건으로 광주지역에서 가장 많은 성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됐다.

뒤를 이어 북구 B동이 차지했으며 2015년 31건, 2016년 18건, 2017년 38건, 2018년 29건, 2019년 27건 등 5년간 총 143건이다.

유흥업소가 집중돼 있는 동구 C동과 광산구 D동의 각각 138건, 135건이 접수됐다.

광주지역 평균 20건 이상의 성범죄가 발생한 행정동은 모두 8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동구 산수2동·지원2동·계림2동, 서구 양3동, 남구 양림동·방림2동·대촌동, 북구 임동·석곡동, 광산구 신흥동·임곡동·동곡동·삼도동·본량동은 같은 기간 10건 이하, 평균 2건 미만으로 광주 지역에서 성범죄가 가장 적게 발생하는 지역으로 분석됐다.

지난 2019년 신고자료를 토대로 강간·강제추행 등의 범죄 빈도가 높은 장소는 노상 123건, 유흥업소 97건, 아파트 80건, 다세대·원룸·연립주택 78건, 숙박업소 62건, 교육시설 61건 순이다.

카메라 등을 이용한 성적인 목적으로 다중 이용 장소를 침입한 범죄는 공중화장실이 가장 많았다.

광주여성가족재단 관계자는 "여성안전정책을 수립할 때는 오래된 골목길도 중요하지만 유동인구가 많은 유흥업소 주변의 범죄안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상가건물 내 화장실, 간판, 조명시설 개보수 지원, 안전문구 및 위험경고를 위한 로고젝터 설치, 성범죄 발생 현황 자료 공시 등이 필요하다"며 "빅데이터 자료를 활용해 범죄 다발지역을 파악하고, 위험 지역에 집중적으로 방범 CCTV를 설치할 수 있는 정책적,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