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알바생 45.7% 코로나19 이후 업무 추가...QR체크인, 출입명부 작성 안내 등

입력 2021.03.07. 00:13 댓글 0개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알바생 53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 가량(45.7%)이 코로나19 이후 아르바이트 근무 시 추가 혹은 증가된 업무가 있다며 이와 관련한 스트레스를 호소했다.

구체적으로는 ▲QR체크인, 출입 명부 작성 안내(65.3%, 복수응답) ▲마스크 착용 안내(59.5%) ▲손 소독제 비치(54.6%) 등의 업무가 추가됐다는 답변이 압도적이었다. 더불어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소통의 어려움으로 주문 확인 및 안내 여러 번 시도(46.1%) ▲매장 내 거리두기 안내(42.4%) ▲매장 소독 등 방역 활동(40.0%) ▲영업 시간 제한으로 인한 마감시간 안내(33.4%) ▲식음료 제품 진열 시 개별 포장(12.2%) 등도 있었다.

또 업무 자체는 기존과 같지만 함께 일하는 아르바이트 동료가 줄어들어 업무량 자체가 증가했다는 답변도 22.4%에 달했다.

이들 10명 중 9명(90.2%)은 해당 업무들로 인한 스트레스를 호소했으며, 가장 큰 영향이 있는 업무로는 ‘QR체크인, 출입 명부 작성 안내(25.2%)’를 꼽았다. 마스크 착용으로 인한 소통의 어려움으로 손님들에게 주문 확인 및 안내를 여러 번 시도해야하는 점(22.1%)과 ‘마스크 착용’ 자체를 지속적으로 안내해야하는 부분(17.1%)도 2,3위에 올랐다.

전체 알바생의 96.8%는 코로나19가 종식된다면 가장 하고싶은 일을 지칭하는 이른바 ‘알바 코킷리스트’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알바 코킷리스트 1위는 마스크 착용, 출입명부 작성 안내 등 ‘손님에게 번거로운 요청 않기(33.3%)’가 등극했다. 다음으로는 ▲마스크를 벗고 손님과 동료, 사장님 모두 원활한 의사소통(26.3%) ▲마스크를 벗어 갑갑함, 피부 트러블 완화(17.6%) ▲약속된 근무 및 소득 안정화(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절로 인한 급작스러운 변화 감소, 7.2%) ▲해고 압박감으로부터 해방(6.4%) ▲매장 방역 등 추가 업무 감소(5.0%) 순이다.

반면, 오히려 코로나19로 인해 알바 근무 중 좋은 점이 생겼다는 답변도 80.7%에 달했다. 마스크 착용이 필수가 되면서 이전보다 알바 근무 시 용모에 신경을 덜 쓸 수 있다는 점이 50.1%의 압도적인 응답률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강화된 위생 개념으로 깨끗한 근무 환경(27.6%) ▲테이크아웃 위주로 매장 관리 관련 업무 감소(11.1%) ▲아르바이트 회식 등 동료들끼리의 불필요한 모임 감소(10.2%) 등이 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