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서울이랜드, 김천 4-0 대파···K리그2 개막 2연승

입력 2021.03.06. 18:59 댓글 0개
'박창준 극장골' 부천, 충남아산 꺾고 첫 승…안산, 안양에 역전승
[서울=뉴시스] K리그2 서울이랜드FC가 개막 2연승을 달렸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서울이랜드FC가 2부리그 우승 후보로 꼽히는 김천 상무를 대파하고 개막 2연승을 달렸다.

서울이랜드는 6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김천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2라운드 홈 경기에서 4-0으로 승리했다.

지난 시즌 정정용 감독 부임 후 정규리그 5위로 가능성을 보였던 서울이랜드는 이번 시즌 개막전에서 부산 아이파크를 3-0으로 꺾은 데 이어 김천까지 완파하며 2연승(승점 6점)으로 선두에 올랐다.

상주에서 김천으로 연고지를 이전하며 이번 시즌 2부리그에서 뛰게 된 김천은 개막전서 안산 그리너스와 1-1로 비기고 이날 첫 패배까지 당하며 고개를 숙였다.

서울이랜드는 전반 20분 장윤호의 코너킥을 김진환이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후반에는 아르헨티나 명문 보카 주니어스 출신 공격수 베네가스가 멀티골로 쐐기를 박았다. 후반 27분 왼발 슛으로 한국 무대 데뷔골을 넣었고, 후반 34분에는 추가골까지 터트렸다.

승기를 잡은 서울이랜드는 후반 38분 김정환이 한 골 더하며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부천은 아산 이순신경기장에서 열린 충남아산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후반 추가시간 박창준이 극적인 결승 헤딩골을 뽑아내며 팀에 첫 승을 안겼다.

[서울=뉴시스] K리그2 부천FC가 첫 승을 신고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개막 1라운드에서 대전하나시티즌에 1-2로 패했던 부천은 이날 충남아산을 잡고 1승1패(승점 3)를 기록했다.

반면 전남 드래곤즈와 개막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던 충남아산은 2경기 무득점 무승(1무1패)에 그쳤다.

무승부로 끝날 것 같던 경기는 후반 추가시간에 갈렸다.

세트피스 찬스에서 부천 오재혁의 프리킥을 박창준이 헤더로 마무리하며 충남아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대전과 1라운드에서 골 맛을 봤던 박창준의 2경기 연속 득점이다.

안산 그리너스는 FC안양 원정에서 2-1 역전승을 거두며 개막 후 2경기 무패(1승1무)를 기록했다. 안양은 1승1패가 됐다.

안양이 전반 39분 모재현의 선제골로 리드를 잡았지만, 안산이 후반 12분과 38분 두 차례 상대 핸드볼 반칙에 따른 페널티킥을 김륜도가 모두 성공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