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구직자 2명 중 1명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OK!"

입력 2021.03.06. 08:17 댓글 0개
구직자 81.6% "상반기 채용경기에 불안감"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구직자 5명 중 4명이 상반기 채용경기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불안감 속에 구직자 절반 가량이 ‘취업만 된다면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 가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구직자 2695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구직 스트레스’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알바몬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상반기 취업 및 이직을 준비하는 구직자 절반 가량이 구체적인 목표기업 없이 ‘취업/이직만 된다면 어디라도 가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의 설문조사에 참여한 경력직 및 신입직 구직자들에게 취업 및 이직을 목표로 하는 기업유형을 질문한 결과 48.0%가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을 선택해 1위를 차지했다.

먼저 신입직 구직자들의 취업 목표기업 유형을 살펴 보면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을 꼽는 응답이 48.5%로 가장 많았으며 △공기업 16.3%, △중소기업 12.0%, △중견기업 10.8%, △대기업 8.7%의 순으로 이어졌다. 경력직 구직자 역시 △기업유형과 관계 없이 어디든 가겠다는 응답이 47.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중소기업 17.2%, △중견기업 16.0%, △대기업 9.1%, △공기업 6.3%의 순으로 이어졌다.

잡코리아는 적지 않은 구직자들이 목표기업보다 취업성공 자체에 목적을 두는 데는 상반기 채용경기에 대한 불안감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의 설문조사에 참여한 구직자들에게 상반기 채용경기에 대한 불안감, 즉 스트레스가 있는지를 물은 결과 81.6%가 ‘불안감 즉 스트레스를 느낀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응답내용을 살펴 보면 ‘어느 정도의 불안감을 느낀다’는 응답이 58.6%로 가장 많았던 가운데 ‘극심한 불안감과 스트레스를 느낀다’는 응답도 23.0%로 적지 않았다. 반면 ‘내 페이스를 유지하면 준비 중’이란 응답은 14.4%에 그쳤으며, ‘지난해 채용위축의 반대급부로 채용이 증가할 것을 기대한다’는 응답은 겨우 4.0%에 불과했다.

구직유형별 스트레스 정도를 살펴 보면 ▲신입직 구직자 가운데 불안감을 느낀다는 응답이 84.2%로 가장 많았으며, ▲경력직(79.9%), ▲알바(79.8%) 구직자들의 불안감은 상대적으로 덜했다. 특히 극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신입직 구직자는 29.5%로 ▲알바 구직자 12.9%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

구직자들이 구직 스트레스를 느끼는 주요 이유(*복수응답)를 살펴 보면 ‘막막한 미래에 대한 부담감’이 응답률 50.1%로 가장 컸다. 2위는 ‘부족한 스펙(40.8%)’이 차지했다. ‘장기간 구직으로 인한 무력감, 체력 부족(37.8%)’, ‘나 자신에 대한 확신/자존감 부족(36.5%)’도 구직 스트레스의 주요 이유로 꼽혔다. 특히 ‘취준비용, 생활비 등 경제적인 어려움(25.9%)’과 ‘거듭되는 탈락, 실패의 경험(25.8%)’, ‘이미 어떻게 할 수 없는 지난 시간에 대한 후회(25.8%)’도 구직자들을 괴롭히는 스트레스 원인으로 꼽혔다. ‘코로나19 속 공채 취소/연기 등 기약 없는 채용환경(15.2%)’과 ‘부족한 일자리 및 기회(14.8%)’, ‘좀처럼 파악할 수 없는 탈락사유(14.3%)’ 등도 구직자들을 괴롭히고 있었다.

한편 구직자 5명 중 3명은 올 상반기 구직경기가 예년과 비교해 더욱 악화됐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올 상반기 구직경기에 대한 체감여부를 묻는 질문에 구직자 65.5%가 ‘구직난이 더 악화됐다’고 답했다. ‘여느 때와 비슷하다’는 응답은 31.7%로 저조했으며, ‘더 좋아졌다’는 응답은 2.8%에 불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