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미·EU, '에어버스vs보잉' 관세 싸움 유예···"기업·산업계에 좋은 소식"

입력 2021.03.06. 05:58 댓글 0개
"관세 4개월 유예하는 데 합의"
"WTO 분쟁 해결도 노력할 것"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유럽연합(EU)과 미국이 유럽 합작 항공기 제작회사인 에어버스와 미국 항공기 업체 보잉의 항공기 보조금 문제를 둘러싸고 벌여온 '보복 관세' 부과를 유예한다.

AP통신에 따르면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통화를 마친 뒤 "관세를 4개월 동안 유예하는 데 합의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양측 통상 대표들의 합의를 토대로 항공 및 비항공 관련 제품의 분쟁 해결에 주력할 것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향후 우리의 경제 협력에 매우 긍정적인 신호"라며 "미국과 유럽의 기업과 산업계에 좋은 소식이다"고 부연했다.

백악관도 홈페이지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EU에 대한 지지와 미국과 EU와의 협력관계를 회복하고 활성화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고 전했다.

백악관은 두 정상이 "세계무역기구(WTO)에서 오랜 기간 끌고 있는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데 합의했다"고 공개했다.

2004년 미국이 세계무역기구(WTO)에 에어버스의 보조금 문제를 제소한 이후 에어버스와 보잉의 보조금의 갈등은 십수년 째 이어오고 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보잉의 편을 들어준 WTO의 판결을 바탕으로 지난 2019년부터 EU 제품에 75억 달러 규모의 관세를 붙였다.

이에 EU는 지난해 11월 보잉 항공기, 양주, 견과류, 트랙터 등 미국산 제품에 대해 40억 달러 규모의 관세를 부과하겠다며 맞대응했다.

한편 EU를 탈퇴한 영국은 EU보다 한 발 빨리 관세 문제를 해결했다.

양국은 전날인 4일 공동 성명을 통해 앞으로 4개월 동안 보복관세 부과를 일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양국은 "분쟁을 균형 있게 해결하기 위한 협상에 집중하고 중국과 같은 비시장 경제에서 민간 항공 시장에 새로 진입하는 이들이 제기하는 도전을 진지하게 다룰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