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백신 대장정' 6일째···오늘부터 화이자 접종 권역별 확대

입력 2021.03.03. 05:30 댓글 0개
권역·대구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3~9일 접종
요양병원, AZ백신 수령 5일내 접종…마무리 기관 나올듯
[천안=뉴시스]강종민 기자 = 26일 오후 충남 천안실내배드민턴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중부권역 예방접종센터에 화이자사가 제조한 백신이 도착,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엿새째를 맞는 3일 수도권에서 이뤄졌던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 화이자 백신 접종이 전국 권역으로 확대된다. 접종 첫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배송받은 요양병원 중에는 1차 접종을 마친 곳들이 나오기 시작할 전망이다.

3일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 등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중앙예방접종센터에 이어 이날부터 9일까지 권역 예방접종센터에서도 코로나19 환자 치료 병원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예방접종이 진행된다.

정부는 국제 백신 공급기구인 '코백스(COVAX Facility)'를 통해 확보한 화이자 백신 11만7000회분을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중증환자치료병상·감염병전담병원·거점전담병원 등의 의료진과 기관별 10% 범위 내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접종한다.

현재까지 확정된 이들 의료기관의 종사자는 5만6297명이다.

정부는 지난달 26일 화이자 백신이 국내에 도착하자 공항에서 중앙과 권역 등 5개 예방접종센터에 화이자 백신을 1차 배송했다. 중앙 센터가 있는 국립중앙의료원 6만4400회분, 권역별로 순천향대 천안 병원(1만6400회분), 양산 부산대병원(1만9900회분), 조선대병원(1만500회분), 지역 센터가 있는 계명대 대구 동산병원(5900회분) 등에 백신이 도착했다.

1주 차인 지난달 27일부터 중앙예방접종센터에서 수도권 소재 의료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접종을 먼저 시작했다. 이때 권역과 수도권 소재 접종 대상 의료기관 간호인력 등이 중앙 센터에서 접종을 참관하며 교육을 받았다.

이달 1일까지 3일간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종사자는 895명으로 전체 대상자의 1.6%였다. 지역별로 서울 772명, 인천 62명, 경기 60명, 강원 1명 등이다.

2주 차인 이날부터는 권역과 대구 예방접종센터에서 9일까지 해당 권역 의료기관 내 의료기관의 코로나19 대응인력들을 대상으로 접종을 시행한다. 이때 각 권역에서도 자체 접종을 하는 의료기관 간호인력 등의 참관·교육이 병행된다.

의료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접종 인원이 120명 이상인 의료기관에서는 자체 접종을 하는데 수도권은 8일부터 16일, 권역은 10일부터 16일 백신이 배송된다.

이를 통해 5만6297명에 대한 화이자 백신 1차 접종은 이달 20일까지 완료한다는 게 정부 계획이다. 화이자 백신 접종 간격이 3주(21일)인 점을 고려해 2차 접종은 다음달 10일 전까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 등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접종도 지난달 26일부터 전국 요양병원과 보건소 등을 통해 진행되고 있다.

이 가운데 요양병원은 백신 수령 5일 내에 접종을 완료하도록 돼 있다. 요양병원에 백신이 배송된 건 지난달 25일부터 28일로 먼저 배송을 받은 요양병원에서는 이날부터 접종을 완료하는 곳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2일 0시 기준 요양병원 1만7402명(8.6%), 요양시설 4771명(4.4%) 등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접종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