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日, 신규 확진 1217명·사망 41명···도쿄, 21일째 500명 미만 확진

입력 2021.02.28. 00:19 댓글 0개
도쿄 확진 337명·사망 15명
도쿄도 "감소세 둔화…불필요한 외출 삼가해 달라"
日 누적확진 43만2434명-누적사망 7880명
[도쿄=AP/뉴시스]지난 23일 일본 도쿄 스카이트리 인근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꽃망울을 터트린 벚꽃을 보고 있다. 2021.02.27.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도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1일 연속 500명 미만을 기록 중이라고 NHK가 27일 보도했다.

도쿄의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37명이다. 도내에서 신규 확진자가 500명을 밑돈 것은 21일째다.

10세 미만부터 90대까지 연령대가 다양했는데 20대(77명)와 30대(63명), 40대(54명)가 가장 많았다.

337명 중 56%인 189명은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감염 경로가 확인된 사례 중엔 '가정 내'가 70명으로 가장 많았고 '시설(45명), '직장 내'(9명) 등이 뒤를 이었다. '시설'에선 9개 노인 시설 이용자와 직원 25명, 8개 의료기관 환자와 직원 16명이 각각 확진을 받았다.

이날 도쿄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사람은 15명이다. 모두 의료 기관에서 사망했다.

도쿄의 누적 확진자는 11만1347명, 누적 사망자는 1370명이 됐다.

도 정부는 "감소세가 둔화하고 있어 긴장을 늦출 경우 다시 반등할 가능성이 있다"며 "계속 불필요한 외출은 삼가해 달라"고 강조했다.

일본 전체에서 이날 오후 6시30분 기준 신규 확진자는 1217명, 추가 사망자는 41명으로 집계됐다.

도쿄 15명을 비롯해 사이타마현 9명, 지바현 6명, 오사카 3명 등에서 사망자가 나왔다. 도야마현, 야마나시현, 아이치현, 오키나와, 시가현, 가나가와현, 후쿠오카현, 후쿠시마현 등에서 각 1명이 숨졌다.

일본 전체의 누적 확진자는 43만2434명, 누적 사망자는 7880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