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유엔 인권대표 "中, 안보와 코로나19 명목으로 인권 제약"

입력 2021.02.27. 00:05 댓글 0개
바첼레트 대표, 홍콩·신장 자치구 문제 지적
일부 아시아 국가들 임의 구금·체포도 언급
[홍콩=AP/뉴시스]2020년 6월 30일 홍콩에서 친중 지지자들의 홍콩국가안전유지법(보안법) 승인 축하 집회를 열고 중국 국기를 흔들고 있다. 2020.06.30.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중국이 국가안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명목으로 인권을 제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실에 따르면 바첼레트 대표는 26일(현지시간)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에서 중국과 관련해 코로나19 억제에 진전을 이뤘다면서도 인권상의 제약이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기본권과 민간의 자유가 국가 안보와 코로나19 대응이라는 명목 하에 지속적으로 억제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홍콩에서 600명 이상이 시위에 참가했다는 이유로 조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작년 7월부터 홍콩 내 반정부 활동 단속과 처벌 강화를 위한 보안법을 시행 중이다. 이 과정에서 범민주 진영 인사들을 대거 체포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신장 위구르 소수민족 자치구에서도 임의적 구금, 학대, 성폭력 등 제기된 인권 문제들에 관한 독립적이고 포괄적인 평가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국제사회는 중국이 신장 자치구의 소수민족을 대량 구금과 강제 노동으로 탄압하고, 인구 억제를 위해 강제 불임 시술까지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해 왔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실은 바첼레트 대표의 중국 방문을 위한 준비를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한편 바첼레트 대표는 라오스, 필리핀,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등의 아시아 국가에서도 표현의 자유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임의적 구금과 체포가 이뤄졌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