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역시 차준환, 세계선수권 선발전 정상···김예림 역전 우승

입력 2021.02.26. 18:23 댓글 0개
차준환, 종합선수권 5연패
세계선수권 출전권은 김예림과 3위 이해인 차지
유영은 4위로 세계선수권 티켓 놓쳐
[의정부=뉴시스]홍효식 기자 = 차준환(고려대학교)이 26일 오후 경기 의정부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남자 시니어 프리 스케이팅에 출전해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2021.02.26. yesphoto@newsis.com

[의정부=뉴시스] 김희준 기자 = 역시 국내에 차준환(20·고려대)의 적수는 없었다.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스타 차준환이 세계선수권대회 선발전 우승을 차지했다.

차준환은 26일 경기도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남녀 피겨 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21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파견 선수 선발전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2.86점, 예술점수(PCS) 84.90점, 감점 1점 등 166.76점을 획득했다.

그는 전날 쇼트프로그램 점수 90.36점과 합해 총 257.12점을 받아 대회 5연패에 성공했다.

차준환은 프리스케이팅에서 점프 실수를 저질렀으나 2위 이시형(고려대·227.63점)을 30점 가까이 따돌렸다.

또 차준환은 이번 대회 남자 싱글에 1장 걸려있던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품에 안았다.

차준환은 개인 통산 두 번째로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선다. 2019년 첫 출전에서는 19위에 머물렀고,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회가 취소됐다.

그는 첫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토루프를 뛰지 못하고 트리플 플립으로만 처리했다. 주특기인 쿼드러플 살코를 실수없이 소화해 기본점 9.70점에 수행점수(GOE) 2.13점을 챙겼다.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는 깔끔하게 뛰었다.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4)과 스텝 시퀀스(레벨3)로 연기를 이어간 차준환은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와 트리플 악셀도 무난하게 소화했지만, 트리플 플립-싱글 오일러 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트리플 살코를 제외한 점프를 모두 싱글로만 뛰었다.

차준환은 트리플 루프에서도 착지가 다소 불안했다.

점프 과제를 모두 마친 차준환은 체인지 풋 싯 스핀과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여자 싱글에서는 김예림(18·수리고)이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의정부=뉴시스]홍효식 기자 = 김예림(수리고등학교)이 26일 오후 경기 의정부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여자 시니어 프리 스케이팅에 출전해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2021.02.26. yesphoto@newsis.com

프리스케이팅에서 TES 67.16점, PCS 63.28점 등 130.44점을 획득한 김예림은 전날 쇼트프로그램 점수 68.87점을 합해 총 199.31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 유영(17·수리고)에 1점 뒤진 3위였던 김예림은 유영과 쇼트프로그램 이해인(16·한강중)의 부진 속에 우승을 거머쥐는데 성공했다.

김예림이 이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처음이다. 2017년 준우승이 종전 개인 최고 성적이다.

김예림은 이번 대회 여자 싱글에 걸려있던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 2장 중 한 장을 거머쥐었다. 그는 지난해 이 대회 3위에 올라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따냈지만 대회가 취소된 바 있다.

영화 '러브스토리'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김예림은 첫 번째 구성요소이자 기본점이 10.10점으로 가장 높은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소화, GOE를 1.65점이나 따내며 기분좋게 출발했다.

그러나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연결 점프를 뛰지 못했다. 트리플 플립에서는 에지 사용에 주의하라는 어텐션 판정을 받았다.

이어진 트리플 루프를 무난하게 소화한 김예림은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4)과 코레오 시퀀스로 연기를 이어갔다.

하지만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트리플 러츠 단독 점프로만 처리했다.

김예림은 스텝시퀀스(레벨3)와 더블 악셀에 이어 시도한 트리플 살코에 더블 토루프와 더블 루프를 연결해 그나마 점수를 만회했다.

김예림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과 싯 스핀을 모두 레벨4로 처리하며 연기를 마무리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66.29점으로 5위였던 윤아선(14·광동중)이 프리스케이팅에서 TES 72.66점, PCS 59.04점 등 131.70점을 얻어 총점 197.99점으로 2위까지 뛰어올랐다.

[의정부=뉴시스]홍효식 기자 = 이해인(한강중학교)이 26일 오후 경기 의정부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여자 시니어 프리 스케이팅에 출전해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2021.02.26. yesphoto@newsis.com

하지만 국제빙상경기연맹의 나이 제한 규정 탓에 세계선수권대회에 나설 수 없다. 지난해 7월 1일 기준으로 만 15세 이상이어야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이 가능하다.

대신 총점 195.40점으로 3위에 오른 이해인이 남은 한 장의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을 가져갔다. 이해인도 시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이 처음이다.

이해인은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TES 63.30점, PCS 62.88점 등 126.16점을 받았다.

한국 피겨 여자 싱글 간판이자 '필살기' 트리플 악셀을 보유하고 있는 유영(17·수리고)은 총점 194.81점으로 최종 4위에 머물렀다.

쇼트프로그램에서 69.87점으로 1위였지만, 이날 프리스케이팅에서 124.94점을 받는데 그쳤다.

계속된 점프 실수가 발목을 잡았다. 주무기 트리플 악셀을 뛴 후 착지하다가 엉덩방아를 찧었고,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착지 후 빙판 위에 넘어졌다.

유영은 이날 TES 63.74점, PCS 63.20점에 감점을 2점이나 받으면서 세계선수권대회 출전 기회를 놓쳤다.

세계선수권대회는 다음달 23~29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개최된다. 2022 베이징동게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대회다.

2명이 출전하는 여자 싱글의 경우 김예림과 이해인의 순위를 합쳐 13 이하면 3장, 28 이하면 2장의 베이징올림픽 출전권을 얻는다. 1명만 나서는 남자 싱글은 차준환이 2위 이상에 오르면 2명, 10위 내에 포함되면 1명을 베이징올림픽에 내보낼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