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중대범죄수사청 놓고 靑-與 입장차···野 "민망한 집안 싸움"

입력 2021.02.25. 12:32 댓글 0개
"공수처 조직도 못갖췄는데 중수청 무리"
"文 '속도 조절' 주문에도 與 의원들 왜곡"
"與, 임기 말이니 제 갈 길 가겠단 건가"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등 야당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1.02.24.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국민의힘은 25일 중대범죄수사청을 두고 전날 국회 운영위에서 청와대와 여당 간에 입장차가 드러난 데 대해 "비정상적이자 민망한 집안싸움"이라고 꼬집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 개혁 속도 조절을 당부했다는 비서실장 말에 여당 원내대표는 '대통령 워딩은 속도조절하라고 한 게 아니다'라고 받아쳤다"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이 정권이 밀어붙인 검경수사권 조정이 시행된 지 두 달이 지나지 않았고, 공수처는 아직 조직조차 갖추지 못했다"며 여당을 향해 "새 형사사법체계의 안정화에 심혈을 기울여야 할 시기에 중수청까지 들고 나오는 것은 논리를 떠나 물리적으로도 무리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역시 '수사권 개혁의 안착과 반부패 수사 역량이 후퇴돼서는 안 된다'고 했다. 검찰개혁 속도 조절을 주문한 것인데 여당 의원들은 대통령의 뜻을 억지로 왜곡하며 오로지 중수청 설치에 올인하고 있다"며 "대통령을 위해서라면 뭐든 할 듯이 한 몸처럼 움직이던 이들이 이제 임기 말이니 제 갈 길 가겠다는 건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수청을 고집하는 상당수 여당 의원들이 검찰 수사나 재판을 받고 있는 당사자들이라는 점은 참으로 공교롭다. 두 전직 법무부 장관도 이 우연에서 빠질 수 없다"며 "아집과 오만에 사로잡혀 대통령까지 패싱한다면 나라가 어찌 되겠나. 국민을 생각한다면 민망한 집안싸움은 이쯤에서 멈추고 국정 운영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