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예술고 전공실기강사 못구해 교육권 침해

입력 2021.02.23. 08:52 수정 2021.02.23. 08:52 댓글 1개
‘학벌없는 시민모임’, 교육청에 대책 촉구

광주예술고등학교 조소·디자인 전공 등 일부 미술과 전문실기강사의 모집인원이 미달돼 학생들의 교육권이 침해받을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시민모임)은 23일 보도자료를 내고 전문실기강사 인력풀 구축 등 대책 마련을 교육당국에 촉구했다.

시민모임에 따르면 올들어 광주예술고등학교 조소·디자인 전공 등 미술과 전문실시강사의 채용 공고가 9차례에 이르는 등 전공실기 강사를 구하지 못해 학부모와 학생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광주예술고등학교는 효율적인 실기 지도 등을 위해 정원 외로 전공실기강사를 매년 채용하고 있다.

올해도 5개 과목 내 29개 전공의 강사를 모집한다. 하지만 전문실기강사 인력풀을 미리 확보하지 못한 탓에 광주예술고등학교 특정분야 전공의 강사 채용은 번번이 무산되고 있다.

지난해에도 전문실기강사 모집인원 미달로 교육과정 운영에 문제점이 드러나자 광주시교육청은 디자인 전공 강사 채용에 한해 학원 강사 배제 조항을 유예하도록 허가한 바 있다.

공교육 정상화와 사교육비 절감을 위해 원칙적으로는 강사나 학원장을 전문실기강사로 채용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시민모임은 광주예술고등학교가 명문대 진학 도구로 전락하지 않도록 ▲공공성을 바탕으로 한 전공실기강사 인력풀 확보 ▲진로와 진학의 균형 잡힌 교육지원을 해줄 것을 광주시교육청에 촉구했다.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