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에미레이트항공, 디지털 여권 'IATA 트래블 패스' 시범 운영

입력 2021.01.28. 03:02 댓글 0개
코로나19 관련 여행 요건 증명 기능 있어

[서울=뉴시스] 고은결 기자 = 에미레이트 항공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와 파트너십을 맺고 IATA 트래블 패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IATA 트래블 패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및 백신 접종 여부 등 세계 각국 정부의 입국 요건에 따라 승객의 여행을 관리할 수 있는 모바일 앱이다.

승객들이 여행지별 코로나19 관련 여행 요건에 부합하는지 증명하는 ‘디지털 여권’의 기능이 있다.

승객들은 여행 시 코로나 검사 및 백신 접종 증명서를 관계 당국 및 항공사와 공유할 수 있다. 또 여행객들이 여행 관련 서류를 디지털로 저장, 관리할 수 있게 지원한다.

에미레이트 항공은 IATA 트래블 패스 정식 도입에 앞서 코로나19 PCR 검사의 유효성 검증을 위한 1단계 시범운영부터 시작할 계획이다.

오는 4월부터 시작되는 1단계 시범운영에 따라 두바이에서 출발하는 에미레이트 항공의 승객들은 IATA 트래블 패스를 통해 공항 도착 전부터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항공사와 직접 공유할 수 있다. 세부 정보는 체크인 시스템에 자동으로 입력된다.

승객들은 앱을 통해 목적지에 대한 여행 및 입국 요건, 코로나19 검사 시설 및 백신 접종 센터 위치 등 정보를 확인할 수도 있다.

또한 이 앱은 공인 코로나19 검사소에서 검사 결과 및 백신 접종 증명서를 승객들에게 안전하게 전달한다.

아델 알 레다(Adel Al Redha) 에미레이트 항공 최고운영책임자(COO)는 "IATA 트래블 패스를 빠르게 도입해 승객들의 경험을 한층 향상시킬 수 있게 돼 기쁘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