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미국, B-52 전략폭격기 중동 출격···바이든 취임 후 처음

입력 2021.01.28. 01:42 댓글 0개
[두바이/AP=뉴시스] 미군의 전략폭격기 B-52가 27일(현지시간) 중동에서 임무 수행 중인 사우디아라비아 왕립 공군 F-15전투기와 함께 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미군)2021.01.28.

[두바이/AP=뉴시스] 김혜경 기자 = 미군의 대표적인 전략폭격기 B-52가 27일(현지시간) 중동 지역에 출격했다. B-52가 중동에 출격한 것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이다.

AP통신에 따르면 미군은 이날 "이란과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잠재적인 공격을 저지하기 위해" B-52를 중동 상공에 출격시켰다고 밝혔다.

B-52는 이날 오전 루이지애나주 박스데일 공군기지를 출발해 페르시아만과 사우디아라비아를 모두 통과했다.

중동 지역을 관할하는 미군 중부사령부는 이 폭격기가 사우디 왕립 공군 소속 F-15 전투기와 나란히 비행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중부사령부는 성명에서 이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번 비행에 대해 "미국의 지역 안보에 대한 헌신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미군이 B-52를 동원해 이란에 무력시위를 한 것은 올해 들어서만 세 번째다.

미국과 이란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 대통령이 2018년 이란이 비밀리에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고 있다며 국제사회와 이란이 체결한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일방적으로 탈퇴하면서 악화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란이 핵개발 계획에 대한 협상 한도를 존중한다면 이란 핵합의 복귀를 거듭 공언해 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