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종인 "단일화에 몸달아" vs 안철수 "몸 안 단 사람 있겠나"

입력 2021.01.27. 22:11 댓글 0개
안철수 "3자 구도 상상해본 적 없다…단일화 반드시 성사될 것"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6일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선거관리위원회에서 예비후보자등록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단일화에 몸이 달아있다'는 발언에 "정권 교체를 바라는 많은 야권 유권자 분들은 다 몸이 달아계실 것"이라고 맞받았다.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안 대표는 이날 오후 JTBC 뉴스룸 인터뷰에 출연해 "야권에 있는 분들 중에 몸이 달아있지 않은 분이 있겠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3자 구도를 거의 상상해본 적이 없다"며 "굉장히 어려운 선거라는 것을 모두가 알고 있다. 제1야당 입장에선 절박하고 저도 이번에 제대로 이겨야 정권교체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아주 간절하다. 서로 간절하고 절박하면 반드시 성사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시장 당선 후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해선 "야권 지지자들이 어느 한 방향으로 모아지지 않겠나. 모아진 방향대로 실행에 옮기는 것이 정당인의 역할"이라며 "정권교체를 위해 우리가 어떻게 해야할 것인지는 그때 가서 판단할 문제"라고 여지를 뒀다.

그는 민주당이 추진 중인 '상생3법'을 '패륜3법'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선 "손실보상제를 짚어서 패륜이라고 반대한 적이 없다. 찬성한다"면서도 "다만 이번 손실보상제가 4월 선거 목적으로 쓰이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 추진에 대해 "일주일이면 충분하다"며 "서울시장 후보 된다는 것에 집착하는 사람이 몸이 달아하는 모습을 보면 안타깝지만 우리 당 후보가 만들어져야 단일화 될 수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