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인도, 네팔과 미얀마 등에 AZ 백신 무료제공···중국 따돌려

입력 2021.01.27. 19:56 댓글 0개
[네피도=AP/뉴시스] 27일 미얀마 수도에서 미얀마 지도자 아웅산 수지가 일선 의료진 대상 첫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참관하고 있다. 이 백신은 인도가 제공한 것이며 수지도 28일 주사를 맞는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인도가 중국을 제치고 인접국인 네팔, 미얀마를 비롯 몰디브와 스리랑카 등에 '귀한' 코로나 19 백신을 공짜로 가져다 주는 역내 지도자 역할을 하고 있다.

미얀마는 27일 닷새 전 인도에서 도착했던 첫 백신을 국가자문역 아웅산 수지가 참관한 가운데 일선 의료진에게 처음으로 접종 주사했다.

인도는 특허 기간이 끝난 일반 의약품의 세계 최대 생산지이자 모든 종류의 백신 최대 생산지이다. 특히 민간 제약사 혈청연구원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및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코로나 19 백신을 가장 많이 생산하는 시설을 갖췄다.

인도는 자국 인구 3억 명에 대한 우선접종을 16일부터 실행하는 와중에 인접국에 생산 면허 받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뿌리는 대국 면모를 과시했다.

미얀마가 인도로부터 받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150만회 주사분으로 75만 명을 완전 접종할 수 있다. 6000만 명이 넘는 미얀마 총인구에 비하면 작다고 할 수 있지만 미얀마로서는 커다란 선물이다.

미얀마는 이날 411명의 신규 확진자가 추가돼 누적확진자가 13만8000명을 넘고 사망자는 3080명에 달한다.

또 이날 네팔도 인도서 받은 100만회 주사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역시 처음으로 접종 주사하는 행사를 치렀다. 인도와 같이 주민 대부분이 힌두 교도인 네팔은 서남아시아에 속한 연유인지 코로나 19 창궐이 동아시아에 비해 심한 편이다.

3200만 인구에 누적확진자가 27만 명을 넘었다. 인접국들인 1억7000만 인구의 방글라데시와 2억2000만 명의 파키스탄 누적확진자가 똑같이 53만 명 대인 것에 비하면 네팔 확진자가 많다고 할 수 있다. 다만 사망자는 2017명으로 많지 않다.

중국은 백신 개발품 시노백과 시노팜으로 인도네시아, 터키를 비롯 남미와 아프리카 많은 나라에서 사용승인을 받았지만 정작 가까운 미얀마와 네팔에는 인도에게 선수를 뺐겼다.

다만 중국의 시노팜은 인도의 대접종 계획에서 인도 자국산 바라크사 코박신과 아스트라제네카와 함께 사용될 계획이다.

현재 인도는 누적확진자가 1083만 명이나 되지만 이날 하루 추가확진자가 반년 만에 1만 명 밑으로 떨어지는 등 하향세가 완연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