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KB손해보험 이상열 감독 "빡빡한 순위 싸움, 나부터 기운내야지"

입력 2021.01.27. 19:04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 (사진=KOVO제공)

[의정부=뉴시스] 권혁진 기자 = 봄 배구 초청장을 받기 위한 V-리그 남자부 상위권팀들의 싸움이 날로 치열해지고 있다.

4라운드를 마친 27일 현재 1위는 대한항공. 외국인 선수의 부재 속에서도 승점 47(16승8패)로 어엿한 선두다.

대한항공이 그나마 약간의 여유를 확보한 반면, 2위 OK금융그룹(승점 42·16승8패)부터 5위 한국전력(승점 38·12승12패)까진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렵다.

KB손해보험도 마찬가지. KB손해보험은 승점 42(14승10패)로 OK금융그룹에 다승에서 뒤진 3위에 이름을 올린 상태다.

어렵게 잡은 포스트시즌 진출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사령탑부터 철저한 준비에 나섰다. 즐기던 술과도 거리를 두는 중이다.

이상열 감독은 이날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전을 앞두고 "내가 좀 더 기운이 있어야 할 것 같다. 감독이 좀 더 맑은 정신과 육체를 지녀야 뭔가 더 나오지 않겠나"고 전했다.

지난해 말 "선수들과 함께 뛴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공표한 체중 감량도 지금까진 순조롭다. "살이 빠진 것 같이 않나. 요즘에는 하루에 한 끼만 먹는다. 물도 잘 안 마신다. 나중에 그만두면 단식원을 차려볼까 생각 중"이라고 웃었다.

KB손해보험과 이 감독은 매 경기를 결승전 같은 마음으로 임하고 있다. 준플레이오프가 시행된 2010~2011시즌 이후 한 번도 포스트시즌에 나서지 못했기에 이번만큼은 숙원을 풀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순조롭게 순항 중이지만 최근 찾아온 외국인 선수 케이타의 부진은 고민이다. 시즌 초반 엄청난 괴력으로 코트를 맹폭했던 케이타는 허벅지 통증에 페이스가 한 풀 꺾인 상태다.

이 감독은 "심한 것 같진 않다. 잘하는 날은 괜찮은데 못하는 날은 좀 아픈 것 같다. 요즘 안 되다보니 심리적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 감독은 이어 "충분히 적응했으면 괜찮았을텐데 입국 후 코로나19로 거의 훈련을 못하다가 대회 직전 시작했다"면서 "처음에는 모르고 때렸지만 지금은 본인도, 상대도 집중하다보니 중압감을 느끼는 것 같다. 슬럼프에서 깨어났으면 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