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100명 확진' 일주일 전 집단모임 신고 있었다

입력 2021.01.27. 15:37 수정 2021.01.27. 18:40 댓글 8개
지난 20일 광주 신용동서 TCS 모임
북구, 5일 지나서야 광산구에 안내
27일 오후 광주 광산구 운남동 광주TCS국제학교에서 109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성난 시민이 라바콘을 들고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2021.01.27. 사진=뉴시스

광주TCS국제학교에서 100명이 넘는 대규모 확진자가 나오기 일주일 전 방역당국이 집단모임 신고를 받고 경찰과 함께 합동단속을 나갔음에도 후속 조치를 제대로 취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집단모임에는 60명이 참석해 종교수업과 식사를 해 방역수칙을 위반했지만 관련 규정 미비로 계도 조치에만 그치면서 결국 무더기 확진사태를 불렀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이 과정에서 단속을 나갔던 광주 북구청이 광주TCS국제학교가 위치한 광산구에 단속 사실을 뒤늦게 알리면서 방역 골든타임을 놓친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27일 광주 북구에 따르면 지난 20일 밤 8시50분 신안동 한 사무용 건물에 다수의 사람이 모여있다는 신고를 받고 안전총괄과 직원 3명이 경찰관 2명과 함께 합동 단속을 나갔다.

단속반은 현장에서 광주TCS국제학교 학생들과 관계자 등 60명이 모여있는 것을 확인하고 수업 내용 및 참가자 명부 등을 확보했다.

조사결과 이 시설에서는 지난 18일부터 사흘간 종교관련 수업이 진행됐는데 모두 130여명이 참여한 사실도 확인했다.

이는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지침을 어긴 사안이지만 교육시설의 경우 관련 과태료 부과 규정이 없어 단속반은 이들을 계도하고 해산조치했다.

북구는 사건 당일 국제학교 학생 일행이 광산구 광주TCS국제학교 시설로 돌아간 사실을 확인하고 다음 날인 21일 광주시교육청에 관련 내용을 통보했다.

하지만 정작 시설이 위치한 광산구에는 단속 5일 후인 지난 25일에서야 공식 문서도 아닌 5개구 관련 실무진들이 포함된 단체 SNS방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북구가 광산구에 뒤늦게 단속 사실을 알리면서 전수조사를 비롯한 적극적인 선제대응의 기회를 놓쳤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방역당국 한 관계자는 "결과론적이지만 집단 수업이 이뤄진 시점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을 했더라면 확산세를 줄일 수 있었을지 않을까 하는 아쉬움이 드는 건 사실이다"고 말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8
0/300